이준석 “한동훈이 이순신? ‘팀 원균’에서 낸 비대위원장”

조문희 기자

“인기 없는 대통령이 세운 비대위원장

권위 약해 하고 싶은 일 하기 힘들 것”

1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새로운선택 창당대회에서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와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이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1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새로운선택 창당대회에서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와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이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전 대표가 당 비상대책위원장으로 유력 거론되는 한동훈 법무부 장관에 대해 “‘팀 원균’에서 낸 비대위원장”이라고 말했다. 전날 당 상임고문단에서 “임진왜란 때 이순신 장군” “배 12척” 등 한 장관 추대 취지의 발언이 나오자 반박한 것이다. 원균은 왜란 당시 칠천량 해전에서 대패해 조선을 위기에 빠뜨린 인물이다.

이 전 대표는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지난(해) 대선과 지선에서 연달아 이기던 당이, 만약 조선 수군이라고 친다면 한방에 칠천량 해전에서 병선을 다 잃은 게 지난 (10월) 강서(구청장) 보궐(선거)고 강서 보궐을 지휘했던 사람들까지가 원균”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전 대표는 “(한 장관은) 팀 원균의 한 사람인지는 모르겠지만, 팀 원균이 세운 사람”이라고 했다.

이 전 대표는 ‘비대위원장이 된 한 장관이 만나자고 하면 만날 것이냐’는 진행자 질문에 “만날 수 있지만 만나도 할 말이 별로 없다는 생각이 든다”고 답했다. 이 전 대표는 “인기가 없는 대통령이 세운 비대위원장은 권위가 약해서, (한 장관이) 하고 싶은 건 많겠지만 하기 쉽지 않을 것”이라며 윤석열 대통령과 한 장관을 동시에 저격했다.

이 전 대표는 한 장관이 전권을 갖지도 못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전 대표는 “선거를 이기기 위해 여의도 판에 있는 전략가들에 물어보면 이구동성 ‘대통령의 2선 후퇴’와 ‘당 공천제도 자유화’ 느낌의 얘기가 나올 텐데, 두 가지를 받을 거라면 김기현 (전) 대표를 왜 쫓아냈겠나”라며 “한 장관은 인요한 (전) 혁신위원장이 ‘나는 대통령에게 말을 못한다’고 했던 것처럼 상당한 제약 사항을 들고 비대위원장을 할 수밖에 없다. 수술을 해야 하는데 몸에 칼 대는 거 빼고는 다 해야 한다, 그러면 의사가 할 수 있는 게 뭐가 있나”라고 지적했다.

이 전 대표는 “이명박 대통령 시절에 ‘박근혜 비대위’를 얘기하는 분들이 있는데, 박근혜 (전) 대통령은 (당시) 일관적으로 이명박 정부와의 차별화 전략을 갔다”고도 말했다. 이 전 대표는 한 장관이 대통령실에 ‘김건희 여사 특검법’ 수용을 요청할 가능성도 ”(그러면) 대통령 입장에서는 한 장관을 세운 의미 자체가 없어지는 것”이라며 부정적으로 전망했다.


Today`s HOT
파리 도착한 팔레스타인 올림픽 선수단 풍년을 바라며 열린 완추와 축제 넋이 나간 사람들, 에티오피아 산사태 파리올림픽 개막식 리허설
황선우, 라데팡스 첫 훈련 돌입 몸 푸는 펜싱 사브르 대표팀
이스라엘의 올림픽 참가 반대하는 친팔 시위대 금메달을 향해 쏩니다
거북이의 당당한 런웨이 태풍 개미로 필리핀 북부 폭우 네타냐후 방미 앞두고 집결한 친팔 시위대 첫 경기 독일, 비장한 여자 핸드볼 훈련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