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한동훈 비대위원장’ “바지사장 가고 김건희 호위무사 왔다”

신주영 기자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지난 19일 국회 법사위에서 의원질의에 답하고 있다. 박민규 선임기자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지난 19일 국회 법사위에서 의원질의에 답하고 있다. 박민규 선임기자

더불어민주당이 21일 국민의힘이 한동훈 전 법무부 장관을 비상대책위원장으로 지명하자 이를 비판했다. “윤석열 아바타” “검찰의 힘” “무책임의 극치”라는 비판이 쏟아졌다. 이재명 대표는 “취임을 축하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한 전 장관의 비대위원장 지명에 대해 “취임하시는 것을 축하드린다”며 “집권여당의 책임자로서 주어진 책임을 또 임무를 잘 수행해주시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민수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한 장관이 누구에게도 맹종하지 않았다는 본인의 말을 입증하려면, 용핵관과 검핵관들에게 대거 공천장을 주고 김건희 특검법을 온몸으로 막을 것이라는 국민 우려부터 불식해야 할 것”이라며 “그렇지 못한다면 한 장관은 윤석열 대통령의 아바타, 김건희 여사의 호위무사,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고 말했다.

강병원 의원은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허수아비 당대표가 사퇴하니 꼭두각시 비대위원장이 등장하는 격”이라며 “검찰총장 출신 대통령과 검찰 출신 비대위원장이 의미하는 바는 명확하다. 상명하복의 검찰조직처럼 여당을 대통령의 심부름꾼으로 만들겠다는 것”이라고 썼다.

박용진 의원은 SNS에 “정치인 한동훈, 무책임의 극치”라며 “법무부 장관이 1년 반 동안 한 일은 말 잔치, 책임 전가, 야당 공격뿐이었는데 이제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으로 가니 이 정부와 여당은 성과는 상관없이 죄다 요직에 특수부 검사만 잔뜩 가 있는 ‘다특검정부여당’이 돼버렸다”고 말했다.

전해철 의원은 SNS에 “국회와 국민을 경시하는 부적절한 결정”이라며 “당을 윤석열 대통령의 직할 체제로 만들고 이번 총선을 윤석열 대통령의 선거로 만들겠다는 것”이라고 했다. 윤준병 의원은 SNS에 “‘국민의힘’에서 ‘검찰의힘’으로”라고 말했다. 양이원영 의원은 SNS에 “윤석열 바지사장 김기현 가고, 윤석열 아바타, 김건희 호위무사 한동훈 오다”라고 주장했다.

국민의힘은 이날 한 전 장관을 비대위원장으로 공식 지명했다. 한 전 장관은 비대위원장 제의를 수락한 뒤 윤석열 대통령에게 사표를 냈다. 윤 대통령은 즉각 수리했다.


Today`s HOT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너무 더울 땐 분수대로
칠레에 배치된 태양광 패널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미끌 미끌~ 오일 레스링 대회 가족 잃고 절규하는 팔레스타인들
프라우다 마을의 감자 밭 스프링클러로 더위 식히기 철장 안에서 시위하는 이스라엘 인질의 가족들 백악관 앞에서 포즈 취한 나토 정상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