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원한 이재명 “증오정치 사라져야”···당 분열, 정체된 지지율 과제

신주영 기자
부산 방문 중 흉기 습격을 받고 서울에서 입원 치료를 받아온 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10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에서 퇴원하며 입장을 밝히고 있다. 성동훈 기자

부산 방문 중 흉기 습격을 받고 서울에서 입원 치료를 받아온 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10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에서 퇴원하며 입장을 밝히고 있다. 성동훈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0일 퇴원했다. 첫 메시지는 정치 복원에 방점이 찍혔다. 이 대표는 “상대를 죽여 없애야 하는 전쟁 같은 이 정치를 이제는 종식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당무 복귀 시점은 미정이다. 이 대표는 총선이 90여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당 분열과 정체된 정당 지지율 극복이란 과제를 마주하고 있다.

피습 8일 만에 퇴원한 이 대표가 내놓은 첫 메시지는 죽음의 정치 종식과 상생의 정치 복원이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번 사건이 증오의 정치, 대결의 정치를 끝내고 서로 존중하고 상생하는 제대로 된 정치로 복원하는 이정표가 되기를 진심으로 소망한다”며 “서로 존중하고 인정하고 타협하는 제대로 된 정치로 복원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또 “우리 정치가 어느 날인가부터 절망을 잉태하는 죽임의 정치가 되고 말았다”며 “이번 사건을 계기로 우리 모두가 되돌아보고, 저 역시도 다시 한번 성찰하고, 그래서 희망을 만드는 살림의 정치로 되돌아갈 수 있도록 저부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국민 여러분께서 살려주신 목숨이라 앞으로 남은 생도 오로지 국민들을 위해서만 살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존중하고 공존하는 정치로 복원되고 희망 있는 나라로 우리가 함께 갈 수 있다면 남은 제 목숨이 없어진들 뭐가 그리 아깝겠느냐”고 말했다. 그는 습격당한 목 부위에 밴드를 붙였고 목을 가다듬는 소리를 내기도 했다. 4분간 발언 뒤 별도의 질의응답 없이 차를 타고 병원을 떠났다.

이 대표는 부산에 감사 인사를 전했다. 피습 장소인 부산이 아닌 서울에서 수술받은 것에 대해 지역 의료를 불신했다는 논란이 제기되자 진화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그는 “생사가 갈리는 위급한 상황에서 적절하고도 신속한 응급조치로 제 목숨을 구해주신 부산의 소방, 경찰, 그리고 부산대 의료진 여러분께 각별한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당분간 자택에서 치료에 전념할 예정이다. 당무 복귀 시점은 정해지지 않았다. 다만 총선이 90여일 앞으로 다가온 만큼 건강이 회복되는 대로 복귀를 서두를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10월 단식 중단 후 입원 치료를 받던 서울 중랑구 녹색병원에서 퇴원한 뒤 이 대표가 가장 먼저 찾은 곳도 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지원 유세 현장이다.

이 대표 앞에는 과제가 산적해 있다. 이날 3명의 민주당 의원이 이 대표 체제를 비판하며 탈당했고, 오는 11일 이낙연 전 대표도 탈당한다. 제1야당 대표로서 야권의 분열을 막지 못했다는 책임론이 제기될 수 있는 상황이다. 선거 국면이 본격화하면서 공정한 공천도 주요 과제가 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벌써 비이재명계가 공천에서 대거 배제될 것이란 우려와 불신이 당내에서 나오고 있다.

정체된 지지율도 이 대표 어깨를 짓누르고 있다. 총선 승리를 위해서는 당 지지율을 끌어올리는 것이 최대 과제다. 하지만 한국갤럽 정례 여론조사에서 지난해 민주당 지지율은 30~34% 사이의 박스권에 갇혔다. 같은 기간 윤석열 대통령의 직무수행에 대한 부정 평가는 55%~62% 사이를 오갔다. 낮은 국정 지지율에도 불구하고 민주당은 반사이익조차 누리지 못하고 있다. 총선이 가까워져 오는데도 당 지지율 정체가 이어진다면 이 대표를 간판으로 한 선거 체제에 대한 당내 불만도 커질 수밖에 없다.

박정하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이 대표 퇴원에 대해 “‘증오의 정치, 대결 정치를 끝내자’는 말씀에 적극 공감한다. 증오가 정치 공세의 도구가 되어서는 안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당무에 복귀하시면 측근 비호, 내 편 지키기가 아닌 국민을 위한 정치를 부탁드린다”며 “존중과 공존을 말하는 이 대표님의 진심이 욕설과 혐오의 언어를 내놓는 그분들에게 닿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국갤럽 정례 여론조사의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