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여권 장악력’ 훼손…한동훈 ‘홀로서기’ 일부 성과

유정인 기자

총선 앞 화해 제스처…파국 막았지만 ‘후과’ 시작

<b>갈등도 덮일까</b> 윤석열 대통령이 23일 충남 서천군 서천특화시장 화재 현장을 방문해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함께 피해 상황을 살펴보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갈등도 덮일까 윤석열 대통령이 23일 충남 서천군 서천특화시장 화재 현장을 방문해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함께 피해 상황을 살펴보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대통령의 사퇴 요구 불발…당내 기류 변화 ‘레임덕’ 우려
한 위원장에 총선 주도권 쏠릴 듯…내부 균열 위험 여전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23일 정면충돌 이틀 만에 만나 사실상 정치적 화해를 선언했다. 총선을 앞두고 내분은 공멸이라는 공감대가 형성되면서 봉합을 서두른 것으로 보인다. 당장의 파국은 막았지만 후과는 이제 시작이다. 애매한 봉합 이후 여권 내 권력 이동 속도는 빨라지고 내부의 균열 리스크는 커질 수 있다. 김건희 여사 명품가방 수수 의혹 대응과 공천 문제를 놓고 갈등이 재점화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윤 대통령과 한 위원장은 이날 재난 현장을 둘러보는 공동 행보를 하며 화해 제스처를 공개적으로 과시했다. 지난 21일 한 위원장이 이관섭 대통령비서실장을 통해 윤 대통령의 사퇴 요구를 전달받고 거부 의사를 밝힌 지 이틀 만이다. 서둘러 손을 맞잡은 것은 정면충돌 의미를 ‘오해에서 비롯된 해프닝’ 수준으로 축소하면서 ‘원팀’ 기조를 확인하려는 뜻으로 읽힌다.

봉합 속도전에도 대통령과 여당 사령탑의 충돌을 없던 일처럼 되돌리기는 역부족으로 보인다. 윤 대통령의 여권 장악력은 훼손됐다는 평가가 불가피하다. 한 위원장은 사퇴 요구를 공개적으로 거부한 데다 당내에서도 친윤석열(친윤)계 목소리가 별다른 호응을 얻지 못했다. 여당 장악력을 국정 운영의 기반 중 하나로 삼아야 하는 상황에서 달갑지 않은 결과를 확인하게 됐다.

‘윤석열 아바타’ 평가를 받던 한 위원장은 이번 사태를 통해 홀로서기 효과를 일부 얻었다. 사퇴 요구를 버텨내면서 쌓은 이미지를 내세워 총선 대비 주도권을 강화할 것으로 보인다. 차별화 수준을 두고는 고심이 계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윤 대통령이 임기 중반도 지나지 않은 ‘여권 권력 서열 1인자’인 데다 그의 핵심 참모 출신으로서 곧바로 각을 세우기도 어려운 처지다.

총선 공천을 앞두고 주도권은 한 위원장에게 더 쏠릴 가능성이 크다. 여권은 국정지지율이 낮은 상황에서 윤 대통령이 아닌 한 위원장을 얼굴로 내세워 총선을 치르는 전략을 꾀하고 있다. 이 때문에 여권 내 권력의 무게추가 윤 대통령에게서 ‘미래 권력’으로 기우는 속도가 빨라질 수 있다는 해석이 제기된다. 야당에서는 레임덕(임기 말 권력누수 현상) 시점이 앞당겨질 수 있다는 얘기도 나온다.

내부의 균열 리스크가 높아진 것은 총선을 앞둔 여권에 부담스러운 부분으로도 풀이된다. 이번 사태로 대통령과 여당 사령탑 간 충돌, 친윤계와 그 밖의 의원들 간 충돌 등이 일어날 수 있다는 것이 재차 확인됐다. 봉합 국면에는 들어섰지만 이번 사태의 책임론 등을 놓고 당 내부의 평가 과정은 피하기 어렵다. 당장은 ‘원팀 회복’을 환영하더라도 내부에서부터 국정 운영 방향과 주도권을 둘러싸고 다른 판단들이 생길 여지가 커졌다.

사태를 촉발한 방아쇠가 된 김 여사 명품가방 수수 의혹 대응 문제는 당분간 여전히 화약고로 남을 것으로 전망된다. 공은 결국 윤 대통령이 쥔 것으로 평가된다. 윤 대통령이 이 문제에 대해 공개적으로 입장을 내놓으면 여당은 이를 ‘처리된 사안’으로 판단해 침묵할 가능성이 크다. 입장 표명이 나오지 않으면 논란이 장기화하면서 여당에 균열의 불씨로 작용할 수 있다.

윤 대통령이 충돌의 명분으로 삼은 한 위원장 측 김경율 비상대책위원 ‘사천’ 논란을 명확히 정리하는 것도 과제로 꼽힌다. 향후 공천 과정에서도 총선에 출마한 윤 대통령의 핵심 참모들 진로를 두고 충돌할 수 있다.


Today`s HOT
사해 근처 사막에 있는 탄도미사일 잔해 지구의 날 맞아 쓰레기 줍는 봉사자들 화려한 의상 입고 자전거 타는 마닐라 주민들 5연승한 넬리 코르다, 연못에 풍덩!
인도네시아 루앙 화산 폭발 페트로 아웃
미국 컬럼비아대학교 불법 집회 아름다운 불도그 선발대회
뼈대만 남은 덴마크 옛 증권거래소 주유엔 대사와 회담하는 기시다 총리 인도 44일 총선 시작 러시아 미사일 공격에 연기 내뿜는 우크라 아파트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