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한동훈 “위장결혼” 비판에 “외계인 쳐들어오면 일본과도 힘 합쳐야”

탁지영 기자

‘한동훈, 개혁신당 위장결혼’ 발언에

고 노회찬 생전 발언 인용하며 반박

이준석 개혁신당 공동대표가 1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첫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박민규 선임기자

이준석 개혁신당 공동대표가 1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첫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박민규 선임기자

이준석 개혁신당 공동대표는 13일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개혁신당을 “일종의 영주권을 얻기 위한 위장결혼 비슷한 것”이라고 비판한 데 대해 “평소에 한국과 일본이 싸우더라도 외계인이 쳐들어오면 힘을 합쳐야 하지 않겠나”라고 반박했다.

이 공동대표는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고 노회찬 정의당 의원의 생전 발언을 인용하며 이같이 밝혔다.

이 공동대표는 한 위원장에게 “가능하시다면 명품백 의혹에 대해서도 다시 한 번 평가해보시라. 법무부 장관을 지내신 분 입장에서 뇌물수수인지 아닌지 판단해달라”며 “왜 김건희 여사에 대해서 논할 때만 목소리가 약해지나”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박근혜 대통령과 최순실씨를 명쾌하게 경제공동체로 엮어내던 패기라면 양평고속도로의 의혹과 도이치모터스 건에 있어서도 그들이 대통령과 경제공동체의 관계인지 풀어내실 수 있을 것”이라며 “이런 것을 잘 하시던 분이 안 하시기 때문에 한 위원장이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에 대한 비호감도를 낮추기 위한 양두구육의 역할을 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했다.

이 공동대표는 그러면서 “(개혁신당은) 위장결혼이 아니라 국공합작이고 개의 머리 위에 씌워진 양의 머리를 벗겨내는 선명한 야당이 되겠다”라고 했다.

이 공동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 직후에도 한 위원장의 위장결혼 발언에 대한 생각을 묻자 “보통 어떤 정당이 새롭게 활동을 시작하고 그 정당이 큰 일이 있으면 하루 정도는 고운 말을 해주는 것이 통상적인 상례”라며 “한 위원장이 가지고 있는 조급함의 표현일지, 개인 성격에 대한 평가일지 모르겠지만 다소 의아하다”고 말했다.

앞서 한 위원장은 이날 여의도 당사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제3지대 4개 정치세력이 합친 개혁신당에 대해 “일종의 영주권을 갖기 위해 위장결혼한 것과 같은 것 아니냐”고 말했다. 총선에서 배지를 달기 위해 정체성과 지향점이 다른 사람들이 임시로 모인 것이라는 의미다.


Today`s HOT
주러 이란대사관 앞에 놓인 추모 꽃다발 후지산 편의점 앞에 가림막 설치하는 인부 테헤란에 모인 라이시 대통령 애도 인파 칸영화제 찾은 베테랑2 주역들
폭풍우가 휩쓸고 간 휴스턴 꼬까옷 입고 패션쇼
안개 자욱한 이란 헬기 추락 사고 현장 범람한 카우카강
라이시 대통령 무사 기원 기도 대만 라이칭더 총통 취임식 총선 5단계 투표 진행중인 인도 홍수 피해로 진흙 퍼내는 아프간 주민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