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란색 1’이 뭐길래···한동훈 “MBC, 민주당 선거운동” 공세

조문희 기자    문광호 기자

“날씨 보도서 민주당 편향…선 넘어”

방심위엔 ‘심의규정 위반’ 민원 제기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9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문재원 기자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9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문재원 기자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9일 “MBC가 일기예보를 통해 (더불어)민주당 선거운동성 방송을 했다”고 말했다.

한 위원장은 이날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이같이 주장하며 “아무리 그간 극도로 민주당 편향 방송을 해 온 MBC지만 이건 선을 넘었다”고 말했다.

한 위원장이 언급한 MBC 일기예보는 지난 27일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에 등장했다. 기상캐스터가 “지금 제 옆에는 키보다 더 큰 1이 있다. 오늘 서울은 1이었다. 미세먼지 농도가 1까지 떨어졌다”고 말하는 동안 파란색 숫자 ‘1’이 세워졌다. 초미세먼지(PM 2.5) 최저농도가 이례적으로 1㎍/㎥까지 떨어졌다는 뜻이었다.

한 위원장은 “그 MBC 일기예보에 사람 키보다 큰 파란색 1 대신 같은 크기의 빨간색 2로 바꿔놓고 생각해 보라. 미세먼지 핑계로 1을 넣었다는데 2를 넣을 핑계도 많이 있을 것”이라며 “어제보다 2도 올랐다는 정도면 넣을 수 있는 것 아니냐. (그러면) 노골적인 국민의힘 선거운동 지원으로 보이지 않겠나”라고 주장했다. 한 위원장은 이어 “(언론사) 데스킹 기능이라는 게 있는데 저걸 생각 안하고 했다는 게 말이 되나”라고 말했다.

지난 27일 MBC 뉴스데스크 보도 화면 캡처

지난 27일 MBC 뉴스데스크 보도 화면 캡처

국민의힘은 전날인 28일 MBC를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민원을 제기했다. 선거 임박한 시점에 민주당의 상징생인 파란색과 민주당의 정당 기호 ‘1’을 부각해 선거방송 심의규정 제5조(공정성) 2항, 제12조(사실보도) 1항을 위반했다는 판단에서다. 박정하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당일 논평에서 “선거를 코앞에 두고 나타난 파란색 숫자 ‘1’은 누가 보더라도 뭔가를 연상하기에 충분해 보인다”며 “오죽하면 온라인상에서 빠르게 퍼지며 사전선거운동이 아니냐는 의혹까지 불거졌겠나”라고 물었다.

MBC 관계자는 “정부에서 지정한 ‘미세먼지 좋음’은 파란색으로, 방송분은 정부가 지정한 색상을 그대로 쓴 것”이라며 “민주당을 상징하는 파란색 계열과는 채도와 명도가 명확히 다르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지난 27일 서울 강동구, 강서구, 구로구, 금천구 등에서 초미세먼지(PM 2.5) 최저농도가 상당히 이례적으로 1㎍/㎥을 기록하고 기타 여러 구에서 여러 차례 같은 농도를 기록하는 현상이 발생해 이를 강조하기 위해 ‘1’을 쓴 것”이라며 “그 숫자가 만약 2였다거나 숫자 2와 관련한 특이한 기상 상황이 있었다면 당연히 2를 내세웠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Today`s HOT
홍수 피해로 진흙 퍼내는 아프간 주민들 총선 5단계 투표 진행중인 인도 대만 라이칭더 총통 취임식 라이시 대통령 무사 기원 기도
이라크 밀 수확 안개 자욱한 이란 헬기 추락 사고 현장
2024 올림픽 스케이트보드 예선전 폭풍우가 휩쓸고 간 휴스턴
연막탄 들고 시위하는 파리 소방관 노조 총통 취임식 앞두고 국기 게양한 대만 공군 영국 찰스 3세의 붉은 초상화 개혁법안 놓고 몸싸움하는 대만 의원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