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사정찰위성 2호기, 국내 지상국 교신도 성공…하반기 전력화

유새슬 기자

군의 첫 영상레이더(SAR) 탑재 위성

8일 오후 5시53분 데이터 송수신 시작으로

늦은 밤 최적화 목표 달성

군사정찰위성 2호기가 미국 플로리다주 케네디 스페이스 센터에서 한국시간 8일 오전 8시17분에 정상적으로 발사됐다. 스페이스X 제공

군사정찰위성 2호기가 미국 플로리다주 케네디 스페이스 센터에서 한국시간 8일 오전 8시17분에 정상적으로 발사됐다. 스페이스X 제공

우리 군의 군사정찰위성 2호기가 국내 지상국과의 교신에도 성공했다. 2호기는 올해 하반기 전력화될 예정이다.

전하규 국방부 대변인은 9일 정례 브리핑에서 “2호기는 어제 오후 5시53분경부터 국내 지상국과의 필요한 데이터 송수신이 이뤄져서 이후 수회 교신을 통해 최적화 수준까지 도달했다”고 밝혔다.

지난 8일 오전 8시17분에 미 플로리다주에서 발사된 2호기는 오전 10시57분 해외 지상국과의 교신에 성공했다. 오후 5시53분 국내 지상국과 최초 교신을 시도하는 것이 계획이었는데 실제로 이때부터 데이터 송수신이 시작됐다는 게 전 대변인의 설명이다.

위성이 이후 여러 차례 교신을 반복하면서 각종 지표가 군 당국이 목표로 한 최적화 수준에 도달하기까지는 그로부터 3~4시간이 더 걸린 것으로 전해졌다. 8일 늦은 밤에야 비로소 국내 지상국 교신을 통한 소기의 목적이 달성됐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전 대변인은 “2호기는 목표 궤도에 안착해 초기 운영을 위한 다양한 점검 등 관련 절차를 정상적으로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필요한 준비를 마치면 2호기는 약 2주간 초기 운영 단계에 돌입할 예정이다. 이 기간에는 국내·외 지상국과 지속적으로 교신하면서 위성체가 정상적으로 동작하는지 등을 확인하는 작업이 이뤄진다. 정상적인 임무 수행이 가능하다는 결론이 내려지면 2호기는 올해 하반기 전력화된다.

군이 지난해 12월 쏘아 올린 군사정찰위성 1호기는 검보정 작업이 거의 마무리됐고 조만간 운용 시험 평가에 돌입한다. 1호기는 이르면 상반기에도 전력화될 가능성이 있다.

군사정찰위성을 발사하는 425사업은 2025년까지 전자광학(EO)과 적외선(IR) 센서가 탑재된 위성 1기와 영상레이더(SAR)가 탑재된 위성 4기를 발사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1호기는 EO/IR 위성이며 2호기는 군의 첫 SAR 위성이다. 군은 올해 3호기, 내년 4·5호기를 발사할 예정이며 이후 두 번째 425사업도 추진된다.


Today`s HOT
산사태 발생한 스위스 마을 메이저 우승 샴폐인 세례 받는 양희영 메이저 우승 샴폐인 세례 받는 양희영 모닥불 위를 폴짝!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리투아니아 성 요한의 날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홍수로 침수된 소말리아 거리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