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최저 85석 예상에 황교안, 또 부정선거론···“부정선거 적발되기 시작”

문광호 기자
제 22대 총선이 실시된 10일 서울 용산구 선거관리위원회 개표소인 신광여자고등학교에서 선거사무원들이 수작업으로 투표지를 확인하고 있다. 권도현 기자

제 22대 총선이 실시된 10일 서울 용산구 선거관리위원회 개표소인 신광여자고등학교에서 선거사무원들이 수작업으로 투표지를 확인하고 있다. 권도현 기자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대표는 10일 방송3사 출구조사 결과 여권의 열세 가능성이 높게 나타나자 “부정선거가 적발되기 시작했다”며 부정선거론을 지피기 시작했다.

황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벌써 인천 계양, 서대문, 종로 등 전국의 개표소 여기저기서 이상한 투표함들이 많이 발견됐다”고 주장했다.

그는 봉인지가 붙어있지 않은 투표함 등 제보 받은 사례를 거론하며 부정선거 의혹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이번 총선에서도 별 희한한 부정선거의 증거들이 쏟아져 나올 것이라 예상한다”며 부정선거론자들의 감시를 독려했다. 그는 출구조사에 대해서도 “방송사 출구조사조차 믿을 것이 못된다는 생각이 든다”고 주장했다.

KBS는 이날 출구조사 결과 더불어민주당은 비례위성정당인 더불어민주연합을 합쳐 178~196석, 국민의힘은 비례위성정당인 국민의미래와 합쳐서 87~105석을 각각 확보할 것으로 예상했다. MBC는 민주당과 민주연합이 184~197, 국민의힘과 국민의미래는 85~99석을 확보할 것으로 내다봤다. SBS는 민주당과 민주연합이 183~197석, 국민의힘과 국민의미래는 85~100석을 얻을 것으로 분석했다.

방송3사 출구조사는 KBS·MBC·SBS가 한국리서치와 입소스, 코리아리서치에 의뢰해 이날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 254개 선거구에서 투표를 마치고 나오는 유권자 35만9750명을 대상으로 매 5번째 투표자를 등간격으로 조사하는 체계적 추출 방식으로 진행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9%포인트~7.4%포인트다.


Today`s HOT
주러 이란대사관 앞에 놓인 추모 꽃다발 후지산 편의점 앞에 가림막 설치하는 인부 테헤란에 모인 라이시 대통령 애도 인파 칸영화제 찾은 베테랑2 주역들
폭풍우가 휩쓸고 간 휴스턴 꼬까옷 입고 패션쇼
안개 자욱한 이란 헬기 추락 사고 현장 범람한 카우카강
라이시 대통령 무사 기원 기도 대만 라이칭더 총통 취임식 총선 5단계 투표 진행중인 인도 홍수 피해로 진흙 퍼내는 아프간 주민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