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야권 200석’이라더니…빗나간 출구조사, 왜?

유설희 기자
제 22대 총선이 실시된 10일 서울 용산구 선거관리위원회 개표소인 신광여자고등학교에서 투표용지 분류작업이 이루어지고 있다. 권도현 기자

제 22대 총선이 실시된 10일 서울 용산구 선거관리위원회 개표소인 신광여자고등학교에서 투표용지 분류작업이 이루어지고 있다. 권도현 기자

4·10 총선에서 지상파 방송3사(KBS·MBC·SBS) 출구조사가 큰 틀에서는 맞았지만 주요 격전지에서는 예측이 빗나갔다.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사전투표율이 출구조사 정확도를 떨어뜨린 것으로 보인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11일 개표 결과와 방송 3사의 출구조사를 비교하면, 출구조사는 민주당의 압승이라는 큰 틀에서는 맞았지만 범야권 의석수를 높게 예측해 실제 개표 결과와 다소 차이가 있었다.

KBS는 민주당 의석수(비례 포함)를 178~196석, MBC는 184~197석, SBS는 183~197석으로 예측했다. 조국혁신당, 새로운미래 비례대표 의석수까지 포함하면 200석을 뛰어 넘을 것이라는 게 방송 3사의 관측이었다. 개표결과, 더불어민주당은 161석, 비례인 더불어민주연합은 14석, 조국혁신당 12석을 합치면 187석이었다.

범야권의 187석과 방송사들의 범야권 의석 예측 최저치를 비교해보면, KBS는 실제 결과보다 3석 많았고, SBS는 6석, MBC는 7석으로 많았다.

특히 수도권 격전지에서 빗나간 예측이 많았다. 서울 동작을에서는 나경원 국민의힘 후보가 류삼영 민주당 후보에게 질 것으로 예측했지만 나 후보가 당선됐다. 경기 성남 분당갑에서도 안철수 국민의힘 후보가 이광재 민주당 후보를 이겼다. 경기 화성을에서도 이준석 개혁신당 후보가 공영운 민주당 후보를 이기고 당선됐다. 마포갑에서도 이지은 민주당 후보가 이길 것으로 예측됐으나 실제로는 조정훈 국민의힘 후보가 승리했다. 도봉갑에서도 출구조사와 달리 김재섭 국민의힘 후보가 안귀령 민주당 후보를 꺾었다.

부산·경남에서도 민주당 당선을 예측했지만 실제로는 뒤집힌 결과가 많았다. 경남 양산을의 경우 출구조사와 달리 김태호 국민의힘 후보가 김두관 민주당 후보를 이겼다. 부산진갑(정성국), 부산남구(박수영), 부산 북구을(박성훈), 부산 사하갑(이성권), 경남 창원진해(이종욱)도 민주당의 승리를 예측한 출구조사와 달리 국민의힘 후보가 승리했다.

강원 원주갑에서도 박정하 국민의힘 후보가 출구조사 예측과 달리 원창묵 민주당 후보를 이겼다. 울산 동구에선 권명호 국민의힘 후보가 이길 것으로 예측됐으나 김태선 민주당 후보가 당선됐다.

출구조사의 정확도가 떨어진 배경은 31.28%라는 역대 최고 사전투표율이 있다. 공직선거법상 사전투표일에는 출구조사를 진행할 수 없다. 사전투표에 참여한 유권자 1384만9043명의 표심이 반영되지 않은 셈이다. 방송 3사는 이번 출구조사에 72억8000만원을 썼다.


Today`s HOT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베트남 환영식에 참석한 푸틴 미국 6월의 폭염 실향민 돌아오길 기원
조지 워싱턴 저택에서 발견된 18세기 유리병들 러시아 군사학교 합동 졸업식
올림픽 앞두고 훈련하는 수영 국가대표팀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케냐 세금인상 항의 시위 우크라이나 군인, 목표는 푸틴 24년만에 방북한 푸틴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