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한동훈에 “깜도 안되는 것 데려와···황교안 꼴 난다고 봤다” 직격

백경열 기자

“국민이 한번 속지 두번 속나

지휘 맡긴 국힘도 잘못된 집단”

홍준표 대구시장이 11일 대구시청 동인청사 기자실을 찾아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등을 비판하고 있다. 대구시 제공

홍준표 대구시장이 11일 대구시청 동인청사 기자실을 찾아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등을 비판하고 있다. 대구시 제공

홍준표 대구시장이 22대 총선에서 여당이 참패한 것과 관련해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등 당 지도부를 거세게 비판했다.

홍 시장은 11일 대구시청 동인청사 기자실을 찾아 “이번 선거는 시작부터 잘못된 선거였다”면서 “정권의 운명을 가름하는 선거인데 초짜 당 대표에 선거를 총괄하는 사람이 또 보선으로 들어온 장동혁이었고, 거기에 공관위원장이란 사람은 정치를 모르는 사람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 사람들에게 어떻게 중차대한 선거를 맡겼는지 출발부터 안 된다고 봤다”고 덧붙였다.

홍 시장은 “총선 기간 동안 여당 선거운동 중에서 기억에 남는 것이 무엇이 있었느냐”며 “(비대위원장이) 열성적인 당원들 속에서 셀카를 찍던 것밖에 기억이 안난다”고 주장했다.

그는 “처음 시작할 때 ‘제2의 윤석열’ 기적을 노리고 한동훈을 데려온 것이었는데 국민이 한 번 속지 두 번 속느냐”면서 “전략없이 참 답답한 총선을 보면서 저러다 황교안 꼴 난다고 봤다”고 말했다.

홍 시장은 ‘셀카 선거운동’ 등을 겨냥해 “총선 기간 내내 대권 놀이를 하지 말라고 했다”면서 “철없는 짓이다. 대통령 임기가 2년도 안 지났는데 대한민국의 어떤 역대 정권이 대권 놀이를 저렇게 빨리 시작한 여당이 있었나”고 비꼬았다.

이어 “그런 애를 들여다 총선을 총괄지휘하게 한 국(민의)힘 집단도 잘못된 집단”이라며 “배알도 없고 오기도 없다. 깜도 안되는 것을 데리고 와서는…”이라고 말했다.

이번 총선을 두고 홍 시장은 “(여당에는) 참 좋은 기회였는데 어떻게 이런 엉터리 같은 경우가 생기는지 답답해서 새벽까지 잠을 못잤다”며 “다행스러운 것은 당을 이끌 중진들이 많이 살아 돌아왔다는 것(이다). 그들을 중심으로 조속히 당을 정비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앞으로 당 정비 과정에서의 역할론에 대한 질문에 홍 시장은 “작년 1년 내내 (정치와 관련한) 의견을 낸 것은 총선에서 이기자는 취지였는데 총선이 끝나버렸기 때문에 지금부터는 내 의견도 없고 그들이 알아서 할 일”이라면서 “경남지사직을 중도 사퇴하고 올라갔던 2017년 같은 일은 어떤 일이 있어도 다시 하지 않는다”고 선을 그었다.

한편 그는 이번 총선에서 조국혁신당이 약진한 원인을 두고 “(조국 수사에) 국민들이 조국 가족이 잘못했다고는 생각했겠지만, 본인은 물론이고 부인과 딸까지 수사하는 것은 과도한 것이 아니냐면서 동정심이 있었을 것”이라며 “게다가 정부심판론에 반윤 정서까지 더해지면서 바람이 분 것이고, 그 덕을 가장 많이 본 것이 바로 이재명이었다”고 주장했다.


Today`s HOT
주러 이란대사관 앞에 놓인 추모 꽃다발 후지산 편의점 앞에 가림막 설치하는 인부 테헤란에 모인 라이시 대통령 애도 인파 칸영화제 찾은 베테랑2 주역들
폭풍우가 휩쓸고 간 휴스턴 꼬까옷 입고 패션쇼
안개 자욱한 이란 헬기 추락 사고 현장 범람한 카우카강
라이시 대통령 무사 기원 기도 대만 라이칭더 총통 취임식 총선 5단계 투표 진행중인 인도 홍수 피해로 진흙 퍼내는 아프간 주민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