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 상병 사건’ 키맨 김계환, 총선 다음날 “말하지 못하는 고뇌만 가득…숨쉬기도 벅차”

유새슬 기자

그간 ‘윤 대통령 격노설’ 등 외압 부인

내부망 지휘 서신에 심경 변화 해석

해병대는 “사령관, 변화 없다” 일축

지난해 10월24일 충남 계룡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의 해군본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김계환 해병대사령관이  답변하는 모습. 연합뉴스

지난해 10월24일 충남 계룡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의 해군본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김계환 해병대사령관이 답변하는 모습. 연합뉴스

김계환 해병대 사령관이 4·10 총선 다음날 장병들에게 보내는 지휘 서신을 통해 “말하지 못하는 고뇌만이 가득하다”며 “하루하루 숨쉬기도 벅차다”고 밝혔다. 김 사령관은 해병대 채모 상병 사건 수사에 대한 대통령실 외압 의혹의 중심에 있는 인물이다. 그는 그동안 대통령실과 이종섭 당시 국방부 장관의 부당한 압력은 없었다는 입장을 고수해왔다. 이번 서신으로 김 사령관이 심경의 변화를 겪은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지만 해병대는 “변화 없다”고 일축했다.

김 사령관은 지난 11일 내부 전산망에 지휘 서신을 올리고 “해병대가 정쟁의 회오리 속에서 요동치고 있다. 내외부의 상반된 목소리는 해병대에 부담을 가중시키고만 있다”며 “조직을 최우선으로 생각해야만 하는 사령관으로서 안타까움과 아쉬움, 말하지 못하는 고뇌만이 가득하다”고 했다.

김 사령관은 “더욱 안타까운 것은 현재의 상황이 누가 이기고 지는 시소게임이 아니라 해병대가 무조건 불리하고 지는 상황이라는 것”이라며 “분명히 축대를 지렛대로 세우고 좌우길이를 같게 해놓은 시소라 할지라도 결국은 한 쪽으로 치우쳐야 하는 결과는 해병대에게 큰 아픔과 상처로 남겨질 것이 자명한 현실”이라고 밝혔다.

김 사령관은 “우리는 집단지성으로 냉철하고도 담대하게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 이는 미래 역사에 기록될 해병대 도전 극복의 또 다른 역사가 될 것”이라며 “그리고 사령관은 그 어떤 과정과 결과도 겸허히 받아들일 것”이라고 했다.

김 사령관은 “여러 번 밝혔듯이 해병대 사령관은 영광스럽고도 명예롭지만 무겁고도 두려운 직책이다. 특히 요즘은 하늘조차 올려다보기 힘든 현실이 계속되고 있어서 하루하루 숨쉬기도 벅차기만 하다”며 “하지만 선배 해병들의 희생과 헌신으로 쌓아놓은 금자탑을 더욱 소중하게 가꾸어야 하기에, 후배 해병들에게 더 빛난 해병대를 물려주기 위해, 시간시간 숨 쉬는 것을 멈출 수가 없다. 그것이 비록 사령관에게 희생을 강요하더라도”라고 했다.

김 사령관은 “우리의 소중한 전우가 하늘의 별이 된 지 벌써 9개월이 지났지만 우리에게 남겨긴 것은 무엇인가. 고인의 부모님 당부조차 들어드리지 못한 채 경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법원의 결과만 기다려야 하는 답답한 상황 속에서 해병대 조직과 구성원에게 아픔과 상처만 있을 뿐이다. 아니, 결과가 나와도 다시 한번 정쟁의 대상이 될 것”이라며 “하지만 해병대 구성원 모두는 이에 흔들리지 말아야 한다. 이는 사령관을 포함한 관련 인원이 감당해야 할 몫이며 필요시 해병대사령부에서 대응할 것이다. 여러분은 어떠한 흔들림에도 거리낌 없이 해병대 구성원으로서 자부심을 갖고 각각의 위치와 직책에서 해야 할 것만 제대로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 사령관은 “해병대라는 깃발은 결코 쉽게 세워지지 않았다. 피와 땀으로 얼룩진 무거운 깃발임을 명심하고 하나 되어 굳게 뭉쳐 서로를 지켜내는 소속감과 전우애를 함양해야 한다”며 “비록 현실은 어렵지만, 스스로 돌아보는 기회를 삼아 더욱 높이 비상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자”라고 했다.

김 사령관은 “헤밍웨이의 ‘노인과 바다’ 중 ‘바다는 비에 젖지 않는다’라는 구절이 있다. 바다는 제아무리 굵은 소낙비가 와도 그 누가 돌을 던져도 큰 파문이 일지 않듯이 자신의 중심을 굳건하게 지켜나가라는 메시지”라면서 “사령관이 전우들의 방파제가 되어 태풍의 한 가운데서도 소중한 가치를 놓치지 않고 흔들리지 않는 굳건한 해병대가 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했다.

김 사령관은 해병대 전 수사단장인 박정훈 대령의 항명 의혹과 해병대 수사단에 대한 대통령실 외압 의혹을 풀어나갈 ‘키맨’이다. 박 대령은 해병대 수사단의 조사 기록을 민간 경찰에 이첩하지 말고 대기하라는 ‘이첩 보류 명령’을 김 사령관이 자신에게 명시적으로 내린 적이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또 박 대령은, 윤석열 대통령이 해병대 수사단의 조사 결과를 보고받고 격노했다는 이른바 ‘VIP 격노’ 사실을 김 사령관으로부터 전해들었다고 주장하며 외압 의혹을 제기한 상태다.

김 사령관은 관련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있다. 그는 지난 2월1일 박 대령의 항명 및 상관 명예훼손 혐의에 대한 군사법원 재판에서 증인으로 출석해 “군인이 명확한 지시사항을 어긴 것은 어찌 됐든 간에 처벌을 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만약 김 사령관이 기존 입장에서 선회한다면 채 상병 사건 전반에 큰 후폭풍을 불러일으킬 수밖에 없다. 특히 김 사령관이 여권이 참패한 4·10 총선 다음날 지휘 서신을 올렸다는 점에서 김 사령관이 전격적인 입장 변화를 시사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그러나 해병대는 김 사령관의 입장에는 변화가 없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총선 후폭풍으로 해병대를 향한 압박이 더욱 거세질 전망인 만큼, 해병 장병들이 사령관에 대한 신뢰를 기반으로 어떤 외풍에도 흔들리지 말고 각자의 임무에 충실하라는 메시지일 뿐이라고 해병대 관계자는 밝혔다.


Today`s HOT
총선 5단계 투표 진행중인 인도 대만 라이칭더 총통 취임식 라이시 대통령 무사 기원 기도 안개 자욱한 이란 헬기 추락 사고 현장
미국 UC 어바인 캠퍼스 반전 시위 폭풍우가 휩쓸고 간 휴스턴
이라크 밀 수확 개혁법안 놓고 몸싸움하는 대만 의원들
2024 올림픽 스케이트보드 예선전 연막탄 들고 시위하는 파리 소방관 노조 총통 취임식 앞두고 국기 게양한 대만 공군 영국 찰스 3세의 붉은 초상화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