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련 피면 김포는 서울 될 것”이라더니···국민의힘 ‘메가 서울’ 공수표될 듯

이두리 기자

서울 인접 수도권 지역구 전패

김병수 김포시장이 지난 2월 15일 오전 배준영 국민의힘 경기-서울 리노베이션 태스크포스(TF) 위원장에게 서울 편입 절차의 조속한 추진을 요청하는 건의문을 전달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병수 김포시장이 지난 2월 15일 오전 배준영 국민의힘 경기-서울 리노베이션 태스크포스(TF) 위원장에게 서울 편입 절차의 조속한 추진을 요청하는 건의문을 전달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이 4·10 총선에서 서울을 둘러싼 수도권 지역구에서 전부 패배하면서 ‘메가시티 서울’ 공약 실현이 불투명해졌다.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목련이 피면 김포는 서울이 될 것”이라는 선언도 공수표로 돌아갈 전망이다.

총선 이전 경기 김포·고양·구리·의왕·과천 등 지방자치단체가 여당의 메가시티 서울 공약에 호응해 서울 편입 의사를 밝혔다. 김병수 김포시장과 백경현 구리시장, 이동환 고양시장, 신계용 과천시장은 오세훈 서울시장을 만나 서울 편입 의사를 전달했고 서울시는 이들 지자체와 국장급 인사를 반장으로 하는 공동연구반을 구성했다. 그러나 김포 갑·을, 고양 갑·을·병·정, 구리, 의왕·과천 모두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당선되면서 이들 지자체의 서울 편입에 제동이 걸렸다.

이들 지역구의 여당 후보들은 총선 기간 메가시티 서울 공약을 전면에 내세웠다. 홍철호 전 김포을 후보는 “임기 시작 직후 ‘김포 및 서울 통합 특별법’을 제정하겠다”고 공약했다. 김종혁 전 고양병 후보는 “고양에 서울시청 서북청사를 유치하겠다”고 말했다. 나태근 전 구리 후보의 슬로건은 ‘서울 편입 전문가 나태근’이었다.

이번에 당선된 민주당 후보들은 서울 편입에 반대 의사를 밝혀 왔다. 김주영 김포갑 당선인과 박상혁 김포을 당선인은 지난해 11월 5일 “‘무늬만 서울’은 안된다”며 교통이 우선이라는 공동 입장을 발표했다. 김영환 고양정 당선인은 지난달 후보자 토론회에서 “난데없는 서울편입 주장은 지방분권과 자치권을 훼손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동훈 전 위원장은 지난 2월3일 “목련이 피는 봄이 오면 김포는 서울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2월17일에는 “국민의힘이 22대 국회가 개원하자마자 ‘서울 편입·경기 분도(分道) 원샷법’을 발의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총선 참패로 이러한 공약 실현이 불가능해졌다. 지난해 여당에서 발의한 김포·서울 통합특별법도 자연스레 21대 국회에서 폐기될 전망이다.

김병수 김포시장은 지난 2월1일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현 21대 국회에서 (서울 편입 관련) 법안 처리를 위해 노력하겠지만 처리하지 못하더라도 22대 국회에서 다시 발의하도록 해 계속 추진할 생각”이라며 총선 이후에도 서울 편입을 계속 추진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바 있다. 그러나 22대 국회에서도 여소야대 정국이 이어지면서 메가시티 서울 이슈는 정치권의 호응을 받지 못하고 사그라들 가능성이 크다.


Today`s HOT
폭풍우가 휩쓸고 간 휴스턴 개혁법안 놓고 몸싸움하는 대만 의원들 영국 찰스 3세의 붉은 초상화 총통 취임식 앞두고 국기 게양한 대만 공군
조지아, 외국대리인법 반대 시위 연막탄 들고 시위하는 파리 소방관 노조
총격 받은 슬로바키아 총리 2024 올림픽 스케이트보드 예선전
광주, 울산 상대로 2-1 승리 미국 해군사관학교 팀워크! 헌던 탑 오르기 미국 UC 어바인 캠퍼스 반전 시위 이라크 밀 수확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