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조기대선? 대통령 정국 구상에 달려”···개혁신당 ‘선명 야당’ 강조

문광호 기자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 11일 국회에서 옇린 중앙선대위 해단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박민규 선임기자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 11일 국회에서 옇린 중앙선대위 해단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박민규 선임기자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는 당 정체성에 대해 “선명한 반윤 성향”이라고 말했다. 조기 대선 가능성에 대해 “그건 대통령이 정국을 풀어가는 구상에 따라 다를 것”이라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개헌 추진이나 국정기조 전면 전환 등의 과감한 조치를 내놓지 않으면 개혁신당은 선명 야당으로서 대여투쟁에 나서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개혁신당이 총선 직후 야당으로서의 선명성을 강조하고 있다. 총선에서 거센 정권심판론을 체감하면서 개혁보수 포지셔닝을 넘어 중도를 포괄하는 대안정당이 되겠다는 의도로 읽힌다.

이 대표는 14일 기자와 통화하면서 선명 야당 면모를 강조하는 이유에 대해 “‘범여’로 보기에는 우리는 윤석열 정부의 잘못을 많이 지적해 왔다. 그걸 유기적으로 이어나가는 것”이라고 답했다. 총선에서 정권심판론이 더불어민주당·조국혁신당에 대한 지지로 나타났다는 해석에 대해서는 “과도기적 현상”이라며 “결국에는 민주당이 지난 국회에서도 능력이 없었고, 제대로 (역할을) 못하지 않았나”라고 말했다. 개혁신당이 원내에서 정부에 대한 견제·감시 역할을 더 잘할 수 있을 것이라는 주장이다.

이 대표는 총선 결과에 윤 대통령이 어떻게 대응하느냐에 따라 향후 정국이 달라질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조기 대선이 가능할 거라고 보나’라고 묻자 “대통령이 정국을 풀어가는 구상에 따라 다를 것”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 탄핵 가능성에 대해서는 “탄핵은 (대통령을) 싫어한다는 것 이상으로 어떤 사유가 발생해야 되는 것”이라며 “이제 그런 게 뭔지에 대해서 생각해 봐야 할 것”이라며 가능성을 열어놓았다.

앞서 이 대표는 지난 12일 TV조선 유튜브 채널에 출연해 “우리는 너무 선명한 ‘반윤’ 성향이다”며 “제가 야당으로서 하는 외부 총질은 훨씬 셀 것”이라며 대정부 공세를 예고했다. 또 “현 정부가 임기 단축 개헌 등을 선제적으로 던지지 않으면 국민이 바라봐주지도 않는 상황이 올 것”이라고 경고했다. 천하람 개혁신당 비례대표 당선인은 같은 날 YTN 라디오에서 ‘채상병 특검법’과 ‘김건희 여사 특검법’에 대해 “적극적으로 범야권의 일원으로 협력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또 CBS라디오에서는 “윤 대통령이 ‘대통령 그거 뭐 귀찮습니다. 저는 그런 자리 관심 없습니다’ 이러셨기 때문에 차라리 그냥 임기를 좀 단축하는 개헌의 주인공이 되시는 것이 더 대한민국 정치 발전에 도움이 되시는 거 아닌가”라고 말했다.

개혁신당이 ‘반윤 선명 야당’을 내세우는 것은 정부에 대한 민심 이반이 심각한 상황에서 범여권으로 자리매김될 경우 정치적 영향력이 제한될 것이란 우려 때문으로 분석된다. 나아가 조기 대선까지 거론하는 것은 정계 지각변동이 일어날 가능성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각종 특검 성사나 여론 변화에 따라 윤 대통령이 탄핵당하는 국면이 생길 수 있다. 전국단위선거인 지방선거도 정계 개편의 계기가 될 수 있다. 이 대표는 전날 당원들에게 보낸 편지에서 전당대회에 불출마하고 2026년 6·3 지방선거에 매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천 당선인은 “(이준석 대표는) 이제는 전국 어디서나 존재감을 보여줄 수 있는 명실상부한 대선주자급으로 올라왔다고 생각한다”며 “의석은 적지만 여론을 움직이는 여론의 캐스팅보트 정당이 되겠다”고 말했다.

몸집을 키우려는 개혁신당이 일부 국민의힘 의원들을 흡수하려할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국면에서는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을 탈당한 비박(근혜계) 의원들이 바른정당을 창당했다. 다만 이 대표는 국민의힘 의원들의 합류 가능성에 대해 “그런 건 지금 언급할 상황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Today`s HOT
하버드대 졸업생 집단 퇴장 시리아, 노란빛 밀 수확 토네이도가 휩쓸고 간 아이오와 마을 노르망디 상륙작전 80주년 기념하며
주러 이란대사관 앞에 놓인 추모 꽃다발 화재로 연기 피어오르는 덴마크
축하받으며 귀국하는 북한 여자축구 선수단 성조기 심는 자원봉사자들
소요 사태 발생한 뉴칼레도니아 토네이도로 훼손된 풍력 터빈 신심 가득한 까손 보름축제 군 수송기에 탑승 하는 뉴질랜드 관광객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