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읽고 전시회 초대권 받자!

“지옥 맛보게 해준 한동훈, 용납 안해”···홍준표는 왜 이리 화가 났을까

문광호 기자
홍준표 대구시장이 11일 대구시청 동인청사 기자실을 찾아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등을 비판하고 있다. 대구시 제공

홍준표 대구시장이 11일 대구시청 동인청사 기자실을 찾아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등을 비판하고 있다. 대구시 제공

홍준표 대구시장이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에 대해 “도대체 우리에게 지옥을 맛보게 해준 한동훈이 무슨 염치로 이 당 비대위원장이 된다는 건가. 출발부터 잘못된 것이었다”고 밝혔다. 한 전 위원장에게 4·10 총선 패배의 책임을 지워 차기 대선 경쟁에서 배제하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14일 국민의힘에 따르면 홍 시장은 전날 13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윤석열 대통령이야 우리 당에 들어와 정권교체도 해주고 지방선거도 대승하게 해줬다”며 총선에서 패배한 한 전 위원장과는 차이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대통령은 선거 중립의무가 있어서 선거를 도울 수가 없다”며 “선거가 참패하고 난 뒤 그걸 당의 책임이 아닌 대통령 책임으로 돌리게 되면 이 정권은 그야말로 대혼란을 초래하게 되고 범여권 전체가 수렁에 빠지게 된다”고 주장했다.

홍 시장은 총선 참패의 원인이 한 전 위원장과 그를 중심으로 한 당 지도부에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번 선거는 자기 선거를 한 번도 치러 본 일이 없는 사람들이 주도해 그 막중한 총선을 치른 것”이라며 “전략도 없고 메시지도 없고 오로지 철부지 정치 초년생 하나가 셀카나 찍으면서 나 홀로 대권놀이나 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내가 이 당에 있는 한 그를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홍 시장은 한 전 위원장이 문재인 정부에서 대검찰청 반부패·강력부장 등을 역임했던 것을 겨냥해 “우리 측 인사들 수백 명이 터무니없는 이유로 줄줄이 조사받고 자살하고 구속되는 망나니 칼춤을 피를 토하는 심정으로 지켜본 일이 있다”며 “문재인 정권하에서 그것을 주도한 사람을 비대위원장으로 들인 것 자체가 배알도 없는 정당이고 집단”이라고 지적했다.

홍 시장의 발언은 한 전 위원장이 총선 패배 후에도 차기 대선 주자 중 하나로 거론되는 것에 대해 불편한 감정을 드러낸 것으로 보인다. 홍 시장은 지난 12일에도 “(국민의힘에) 깜(냥)도 안 되는 황교안이 들어와 대표 놀이 하다가 말아 먹었고 더 깜(냥)도 안 되는 한동훈이 들어와 대권놀이 하면서 정치 아이돌로 착각하고 셀카만 찍다가 말아 먹었다”고 지적했다. 다만 홍 시장은 이날 “대선 경쟁자 운운하는 일부 무식한 기자들의 어처구니없는 망발도 가관”이라고 한 전 위원장은 애초에 경쟁자가 될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Today`s HOT
주식인 양파 선별하는 인도 농부들 치솟는 아이슬란드 용암 분수 이스라엘 규탄하는 멕시코 시위대 살인적 더위의 인도
현충일에 참배하는 방문객들 남아공 총선 시작
산사태 현장 수색하는 파푸아뉴기니 주민들 의회개혁법 통과 항의하는 대만 여당 지지자들
영~차! 울색 레이스 라파 떠나는 팔레스타인 주민들 미국 농장에 설치된 태양전지판 abcd, 스펠링 비 대회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