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열되는 민주당 국회의장 경선···지도부, 결선투표제 검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1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박민규 선임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1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박민규 선임기자

4·10 총선 압승 이후 22대 국회 첫 국회의장 자리를 놓고 민주당 내부 경쟁이 치열해지자 민주당 지도부가 결선투표제를 도입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다. 현행 당규에는 ‘국회의장과 부의장 후보자는 최고득표자를 당선자로 한다’고 명시됐는데, 후보군이 10명 내외로 늘다 보니 대표성 있는 인물을 뽑기 위해서라도 ‘과반 득표자’를 당선 기준으로 해야 한다는 취지다.

민주당 지도부와 일부 친명계 의원들은 국회의장 당내 경선 규정을 수정하는 데 긍정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21일 통화에서 “결선 투표 논의 중인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 대표 측 관계자는 이날 통화에서 “이렇게 다수 후보가 경쟁하는 건 처음”이라며 “의원들의 뜻을 제대로 반영하기 위해서 도입하는 게 타당해 보인다”고 말했다. 22대 전반기 국회의장 선거 후보군으로는 6선의 조정식 사무총장과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5선 정성호·조정식·안규백·김태년·윤호중·우원식 의원, 박지원·정동영 당선인 등이 거론된다.

박찬대 최고위원도 이날 원내대표 출마 회견 뒤 기자들과 만나 “지금까지는 선수와 나이 등을 고려해 소수의 국회의장 후보군을 만들어 한두 분이 추대되거나 불가피하게 경선을 하는 경우가 있었다”며 “지금은 상당히 많은 분이 입후보 준비를 하고 있어서 신뢰도나 힘을 싣기 위해서는 종다수로 결정하게 돼 있는 현재 당규보다도 다른 방식을 도입하는 게 적절하지 않느냐라고 하는 것이 사실은 언급이 됐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 부분에 대해선 지금 최고위 단계에서 (논의 중에) 있는 것으로 안다”라고 답했다.

정청래 수석최고위원은 지난 19일 MBC라디오에 출연해 “원내대표 선거는 과반 득표자가 없을 경우 결선투표로 진행되는데 국회의장 부의장은 그게 없다”며 “그럼 어떤 문제가 있냐면 10명이 나온다면 30표만 얻으면 종다수, 제일 많이 득표한 사람이 된다”고 말했다. 이어 “(의장 후보가) 난립하면 친소관계에서 30명 정도만 끌어모으면 1등 해 민주당 후보가 되고 민주당 후보가 됐으니까 국민의힘도 찍게 된다”는 것으로 “국회의장이 됐을 때 국회의장으로서의 정당성, 정체성 등 명분이 약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국회의장 후보군 가운데 유력 후보로 거론되는 인물은 조정식 사무총장과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다. 조 사무총장은 이날 국회의장 출마를 공식화하며 “개혁 국회가 성과를 내고 민주당 주도로 여러 가지 민생 입법 과제를 달성하는 데 그에 걸맞은 필요한 역할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경기 하남갑에 출마해 6선 고지를 밟은 추 전 장관은 지난 11일 SBS라디오 인터뷰에서 국회의장 도전 의사를 질문받자 “의회의 혁신적 과제에 대한 흔들림 없는 역할을 기대한다면 주저하지는 않겠다는 마음”이라고 말했다.

이재명 민주당 대표는 지난 19일 여의도 당사에서 진행된 ‘당원과의 만남’ 행사에서 “국회의장의 책임성을 강화해야 한다”면서 “이번에도 이게 꽤 논란이 되긴 할 것 같다. 민주당에서 배출된 의장인데 민주당 편을 안 들어서 불만이 사실 많았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국회의장과 원내대표도 당원들이 선출할 수 있게 해달라’는 당원의 요구에는 “이론적으로는 그럴듯해 보이는데 위험하다”며 “자칫 잘못하면 포퓰리즘으로 흘러갈 수 있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Today`s HOT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24년만에 방북한 푸틴 우크라이나 군인, 목표는 푸틴
기름 범벅된 싱가포르 탕종해변 케냐 세금인상 항의 시위
자발리아 난민 캠프에서 음식 받는 아이들 올림픽 앞두고 훈련하는 수영 국가대표팀
캐나다와의 경기 준비하는 메시 철거되는 플로리다주 파크랜드 총기사건 학교 시카고 밀레니엄 파크 크라운 분수 조지 워싱턴 저택에서 발견된 18세기 유리병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