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찬대를 원대로” 박찬대 민주당 신임 원내대표의 개그본능

박민규 기자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신임 원내대표가 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당선자 대회에서 발언을 마친후 큰절을 하고 있다. 박민규 선임기자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신임 원내대표가 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당선자 대회에서 발언을 마친후 큰절을 하고 있다. 박민규 선임기자

제22대 국회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로 박찬대 의원(3선·인천 연수갑)이 선출됐다. 박 원내대표는 정견발표에서 “찬대를 원대로 뽑아달라”며 제22대 국회의원 당선자들의 웃음을 이끌었다.

더불어민주당 신임 원내대표에 선출된 박찬대 의원(왼쪽에서 두번째)이 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당선자 대회에서 이재명 대표, 홍익표 전 원내대표와 손을 잡고 인사하고 있다.  박민규 선임기자

더불어민주당 신임 원내대표에 선출된 박찬대 의원(왼쪽에서 두번째)이 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당선자 대회에서 이재명 대표, 홍익표 전 원내대표와 손을 잡고 인사하고 있다. 박민규 선임기자

더불어민주당은 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원내대표 선출 22대 국회 당선자 총회를 열어 단독 입후보한 박 의원을 원내대표로 선출했다. 이날 투표에는 민주당 당선인 171명 중 170명이 참석했다. 박 의원은 과반 이상 득표했다. 구체적인 득표수는 공개되지 않았다.

더불어민주당 제22대 국회의원 당선자들이 3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제1기 원내대표 선출을 위한 투표를 하고 있다.  박민규 선임기자

더불어민주당 제22대 국회의원 당선자들이 3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제1기 원내대표 선출을 위한 투표를 하고 있다. 박민규 선임기자

박 원내대표는 당선 인사에서 “부족한 저보다 훨씬 더 훌륭한 의원들도 많이 있는데 통 크게 양보한 덕에 제가 원내대표로 일할 기회를 얻었다”며 “당이 하나로 더 크고 단단해지길 바라는 마음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열심히 뛰겠다”고 포부를 밝히며 큰절을 한 박 원내대표에게 당선자들은 박수로 화답했다.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신임원내대표가 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당선자대회에서 전임자인 홍익표 의원과 악수하고 있다. 박민규 선임기자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신임원내대표가 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당선자대회에서 전임자인 홍익표 의원과 악수하고 있다. 박민규 선임기자

투표에 앞선 정견발표에서 박 원내대표는 “첫째도 개혁, 둘째도 개혁, 셋째도 개혁이란 각오로 임하겠다”며 “먼저 윤석열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한 법안을 개원 즉시 재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신임 원내대표(가운데)가 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원내대표 선출 당선자 대회에서 박성준 운영수석부대표(왼쪽)와 김용민 정책수석부대표와 큰절을 하고 있다.  박민규 선임기자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신임 원내대표(가운데)가 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원내대표 선출 당선자 대회에서 박성준 운영수석부대표(왼쪽)와 김용민 정책수석부대표와 큰절을 하고 있다. 박민규 선임기자

또 “민생회복지원금 추경(추가경정예산) 확보를 위한 협상도 시작하겠다”며 “책임있는 국회 운영을 위해 법제사법위원회와 운영위원회도 민주당 몫으로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원내 운영수석부대표는 박성준(재선·서울 중구성동구을) 의원이, 정책수석부대표는 김용민(재선·경기 남양주시병) 의원을 지명한 박 원내대표는 이들과 함께 다시 큰절을 했다.

더불어민주당 박찬대 신임 원내대표가 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당선자 대회에서 선출된후 받은 꽃다발의 향을 맡아보고 있다. 박민규 선임기자

더불어민주당 박찬대 신임 원내대표가 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당선자 대회에서 선출된후 받은 꽃다발의 향을 맡아보고 있다. 박민규 선임기자

진선미 선거관리위원장으로부터 축하 꽃다발을 받은 박 원내대표는 코를 대고 향기를 맡아 보는 등 유쾌한 개그코드의 방점을 찍었다.


Today`s HOT
기름 범벅된 싱가포르 탕종해변 캘리포니아에 발생한 대규모 산불 이드 알 아드하 기도회 우크라이나 평화회의
50주년 맞은 루빅큐브 호주 국회의사당 밖 친·반중 충돌
이드 알 아드하 앞둔 인도 이슬람 성지 순례지에 몰린 인파
이라크 정유공장 화재 아르헨티나 개혁 법안에 반대 시위 브라질 낙태 금지 법안 반대 시위 유도 대표팀의 구슬땀 단련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