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윤 대통령, 한동훈 사퇴 요구 묻자 “오해 있었다”

윤석열 대통령이 9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브리핑실에서 열린 ‘윤석열정부 2년 국민보고 및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김창길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9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브리핑실에서 열린 ‘윤석열정부 2년 국민보고 및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김창길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9일 취임 2주년 기자회견을 열고 4·10 총선에서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에게 사퇴 요구를 한 적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 “좀 오해가 있었던 것 같다. 바로 그 문제는 풀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룸에서 열린 ‘윤석열정부 2년 국민보고 및 기자회견’에서 4·10 총선 전 한 전 위원장에게 사퇴 요구를 한 적이 있는지, 한 전 위원장과 관계가 과거에 비해 소원해진 건지를 묻는 질문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글쎄 그 비서실장, 원내대표, 한동훈 위원장 점심 먹는 자리에서 그런 얘기가 나온 거 같은데 좀 오해가 있었던 거 같다”며 “바로 그 문제는 풀었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한동훈 위원장은 정치 입문 기간은 짧지만 주요 정당의 비대위원장 겸 총괄선대위원장으로 총선을 지휘했기 때문에 이제 정치인으로 확고하게 자리매김했다고 생각한다”며 “앞으로 정치인으로서의 길을 잘 걸어 나갈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윤 대통령은 차기 국무총리 인선 시기 및 콘셉트 등을 묻는 질문에 대해서는 “제가 좀 너무 고집불통이라고 비판하시는 분들이 있지만 저는 취임 이후부터 개각이라는 것을 정국 국면 돌파용으로 쓰지는 않겠다고 얘기해왔다”며 “그러나 이제 개각은 필요하다. 왜냐하면 2년간 정부 출범 이후 장관직을 맡은 분들이라든지 이제 각 부처의 분위기도 바꾸고 더욱 소통하고 민생 문제에 다가가기 위해서 내각 인인선도 지금 검토를 하고 있다”고 답했다.

윤 대통령은 다만 “조급하게 바꿀 생각은 없고 후보 대상이 되는 분들에 대해서 면밀하게 다 검토해서 국민을 위해 제대로 일할 분들을 찾아서 인사하겠다”고 밝혔다.


Today`s HOT
기름 범벅된 싱가포르 탕종해변 캘리포니아에 발생한 대규모 산불 이드 알 아드하 기도회 우크라이나 평화회의
50주년 맞은 루빅큐브 호주 국회의사당 밖 친·반중 충돌
이드 알 아드하 앞둔 인도 이슬람 성지 순례지에 몰린 인파
이라크 정유공장 화재 아르헨티나 개혁 법안에 반대 시위 브라질 낙태 금지 법안 반대 시위 유도 대표팀의 구슬땀 단련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