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콩 다 사지, 밥하고 먹고…” 취임 2주년 윤 대통령, 전통시장 찾아 물가 점검

유설희 기자

청계천에서 시민들 만나고

기자실도 깜짝 방문해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서울 서대문구 영천시장을 찾아 야채가게에서 상인과 대화하고 있다.  김창길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서울 서대문구 영천시장을 찾아 야채가게에서 상인과 대화하고 있다. 김창길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취임 2주년 당일인 10일 청계천에 산책 나온 시민들과 만난 뒤 전통시장을 방문해 장바구니 물가도 점검했다. 대통령실은 “특별한 축하 행사보다 현장 행보를 통해 국민의 삶 속으로 더 깊숙이 들어가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이라고 밝혔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이날 서울 중구의 한 식당에서 참모들과 김치찌개로 점심을 먹었다. 윤 대통령은 “2년 전과 비교하면 김치찌개 가격이 얼마나 올랐냐”고 묻자 식당 주인은“ 8000원에서 12000원으로 올랐다”고 답했다. 이에 윤 대통령은 “인건비와 식자재 가격이 올라서인 것 같다”고 말했다고 김수경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윤 대통령은 이어 인근 청계천을 방문해 산책을 나온 직장인 등 시민들과 소통했다. 윤 대통령은 한 젊은 직장인에게 “요즘 외식 많이 하시냐”고 묻자 그는 “물가가 많이 올라 힘들다”고 답했다. 윤 대통령은 “정부에서 물가를 잡기 위해 총력을 쏟고 있다. 조금만 기다려 달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또한 부모님을 따라 청계천에 놀러 온 아이와 사진을 찍으며 “용산 어린이 정원에 놀러 와라”고 말했다고 김 대변인은 전했다.

윤 대통령은 이어 서울 서대문구 독립문 인근 영천시장을 찾아 장바구니 물가 상황을 점검했다. 윤 대통령은 정육점, 생선, 채소, 과일 점포 등을 방문해 직접 가격을 묻고 장을 보며 장바구니 물가를 점검했다. 윤 대통령은 한 채소가게에 진열된 완두콩을 보며 “이제 완두콩이 나오나”라고 하자 가게 주인은 “완두콩이 나온다. 여수에서 올라온 것”이라고 답했다. 윤 대통령은 참모를 향해 “이거 다 사지”라며 “이거 다 사서, 저 자루에 있는 것도 사서, 다 사서 살짝 삶아서 이렇게 밥하고도 먹고”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한 해산물 가게 주인으로부터 “디지털온누리상품권 수수료가 너무 높다”는 의견을 청취한 뒤 “좀 싸게 이용하실 수 있게 (하라)”며 동행한 박춘섭 경제수석에게 대책을 주문하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청년들이 운영하는 점포에 들러 치킨까스, 생선까스 등을 구매하고 청년 상인을 향해 “파이팅”이라고 외치기도 했다.

대통령실 고위관계자는 통화에서 취임 2주년 행보와 관련해 “향후 임기 3년은 서민과 중산층 등 민생을 챙기겠다는 의지가 담긴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전날 취임 2주년 기자회견 모두발언에서 “서민과 중산층 중심시대를 열어가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 표현은 윤 대통령의 연설문에서 처음으로 등장한 표현이라는 게 대통령실의 설명이다.

지난 7일 임명된 김주현 신임 민정수석도 시장 방문에 동행했다. 김 대변인은 “민심을 세심히 살피고 물가를 안정적으로 관리하겠다는 의지를 보이기 위한 것”이라며 “일정 내내 윤 대통령을 가까이에서 수행하며 상인들과 시민들이 들려주는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고 대통령이 현장에서 내리는 지시 사항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앞서 윤 대통령은 김 수석 인선을 발표하며 민심 청취를 위해 민정수석실을 신설한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예고 없이 대통령실 기자실을 깜짝 방문해 출입 기자들과 일일이 악수했다. 언론과의 소통도 강화하겠다는 취지의 방문으로 풀이된다.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서울 서대문구 영천시장을 김주현 민정수석 등과 함께 찾아 수산물 가게에서 상인과 대화하고 있다. 김창길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서울 서대문구 영천시장을 김주현 민정수석 등과 함께 찾아 수산물 가게에서 상인과 대화하고 있다. 김창길 기자


Today`s HOT
기름 범벅된 싱가포르 탕종해변 캘리포니아에 발생한 대규모 산불 이드 알 아드하 기도회 우크라이나 평화회의
50주년 맞은 루빅큐브 호주 국회의사당 밖 친·반중 충돌
이드 알 아드하 앞둔 인도 이슬람 성지 순례지에 몰린 인파
이라크 정유공장 화재 아르헨티나 개혁 법안에 반대 시위 브라질 낙태 금지 법안 반대 시위 유도 대표팀의 구슬땀 단련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