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자기 여자를 하이에나 떼에? 방탄이 아니라 상남자의 도리”

이두리 기자

김건희 수사 통제 논란에 윤 대통령 비호

홍준표 대구시장. 연합뉴스.

홍준표 대구시장. 연합뉴스.

홍준표 대구시장은 14일 “너라면 범법 여부가 수사 중이고 불명한데 자기 여자를 제자리 유지하겠다고 하이에나 떼들에게 내던져 주겠나”라며 “그건 방탄이 아니라 최소한 상남자의 도리”라고 말했다.

지난 13일 단행된 검찰 고위급 인사에서 김건희 여사 수사지휘 책임자들이 대거 교체되고, 야당이 22대 국회 개원 즉시 김 여사 종합 특검법을 발의하겠다고 밝힌 상황 등을 겨냥한 발언으로 추정된다.

홍 시장은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자기 여자 하나 보호 못 하는 사람이 5000만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킬 수 있겠나? 너라면 범법 여부가 수사 중이고 불명한데 자기 여자를 제 자리 유지하겠다고 하이에나 떼들에게 내던져주겠나?”라며 “그건 방탄이 아니라 최소한의 상남자의 도리”라고 썼다.

앞서 전날 검찰 인사에서 김 여사 사건 담당 지휘부가 전원 교체됐다. 윤 대통령은 친윤석열계 인사로 분류되는 이창수 전주지검장을 김 여사 사건을 지휘하는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임명했다. 이에 김 여사 수사에 제동을 걸기 위한 물갈이 인사가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홍 시장은 “비난을 듣더라도 사내답게 처신해야 한다”라며 윤 대통령을 두둔했다. 그는 “누구는 대통령 전용기까지 내줘 가며 나 홀로 인도 타지마할 관광까지 시켜주면서 수십억 국고를 낭비해도 멀쩡하게 잘살고 있다”고 썼다. 문재인 전 대통령의 배우자인 김정숙 여사가 2018년 대통령 전용기를 타고 인도 타지마할을 방문한 사실을 언급한 것이다.

법무부가 전날 단행한 검찰 고위급 인사는 김 여사 수사를 통제하기 위함이라는 비판을 받고 있다. 이번 인사는 이원석 검찰총장이 김 여사의 명품가방(명품백) 수수 사건에 대한 신속한 수사를 지시하고 열하루 만에 갑작스럽게 단행됐다.


Today`s HOT
꼬까옷 입고 패션쇼 범람한 카우카강 홍수 피해로 진흙 퍼내는 아프간 주민들 총선 5단계 투표 진행중인 인도
연막탄 들고 시위하는 파리 소방관 노조 대만 라이칭더 총통 취임식
총통 취임식 앞두고 국기 게양한 대만 공군 라이시 대통령 무사 기원 기도
영국 찰스 3세의 붉은 초상화 개혁법안 놓고 몸싸움하는 대만 의원들 폭풍우가 휩쓸고 간 휴스턴 안개 자욱한 이란 헬기 추락 사고 현장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