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읽고 전시회 초대권 받자!

야당 “모든 사정기관, 김건희 여사 지키는 철옹성으로 만들겠다는 신호탄”

신주영 기자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4일 국회 소통관에서 이창수 서울중앙지검장 임명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4일 국회 소통관에서 이창수 서울중앙지검장 임명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윤석열 대통령 배우자 김건희 여사 수사를 지휘하는 서울중앙지검장에 친윤석열계 이창수 전주지검장이 임명된 데 대해 “김건희 여사 방탄 의지를 명확히 드러냈다”고 밝혔다. 또 이 지검장이 이재명 민주당 대표 수사를 지휘한 이력 등을 언급하며 “야당 탄압의 선봉에 섰던 인물”이라고 지적했다. 민주당은 검찰 인사 비판 수위를 높이며 정부·여당에 김 여사 특검법 처리를 재차 압박했다. 다른 야당들도 “검찰 인사 보니 그저 마지막 몸부림 같다”, “모든 사정기관을 김건희 여사를 지키는 철옹성으로 만들겠다는 신호탄”이라고 비판했다.

박찬대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이 지검장에 대해 “성남FC 후원금 의혹 사건을 진두지휘했던, 검찰 정권의 최일선에서 야당 탄압의 선봉에 섰던 대표적인 친윤 라인”이라며 “(이번 검찰 인사는) 검찰을 더 세게 틀어쥐고 김건희 방탄에 나서겠다는 신호탄”이라고 말했다.

진성준 민주당 정책위의장은 이날 회의에서 “영부인에 대한 수사를 원천 봉쇄하려는 대통령의 의지가 담긴 인사”라며 “검찰의 기류가 (김 여사) 수사 불가피론으로 급격히 타오르는 것을 봉쇄하기 위한 조치”라고 말했다. 그는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겠냐”며 국민의힘에 “하루 빨리 김건희 여사 특검법에 대한 전향적인 입장을 정리하고 특검법 입법에 협조해 줄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민주당 검찰독재정치탄압대책위원회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중앙지검장의 자격이 야당 탄압과 억지 기소 경력으로 결정되는 것은 아닌지 의심스러운 지경”이라고 날을 세웠다. 이들은 이 지검장을 두고 “대표적인 친윤 검사”, “검찰 정권의 최일선에서 야당 탄압의 선봉에 섰던 인물”이라고 비판했다.

대책위는 “이창수 검사의 존재만으로도 김건희 여사에 대한 수사를 담당하는 일선 검사들은 주눅이 들 수밖에 없다”며 “지검장에 차장검사들까지 바뀐 상황이니 각종 업무보고 등으로 수사는 지연될 수밖에 없고 어떤 인물이 차장검사로 오느냐에 따라 수사 진행 방향도 바뀔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장경태 최고위원은 회견 뒤 기자들과 만나 “법무연수원으로 좌천되신 분 중에 재밌는 인사가 있더라”며 “한동훈(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친하면 좌천되는 느낌”이라고 주장했다.

최민석 민주당 대변인은 서면 논평을 내고 “윤석열 대통령은 대통령실과 검찰을 김건희 여사의 개인 로펌으로 삼을 셈이냐”며 “김건희 여사는 털 끝 하나 건드리지 말라는 사실상의 수사지침”이라고 비판했다.

박홍근 민주당 의원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검찰 인사는 변함없는 윤석열 스타일을 확인시켜준다”며 “상식을 가진 국민이라면 현 검찰총장의 수사팀 구성 지시는 때 늦은 겉시늉이자 민심용 립서비스이고 특검 회피용임을 다 안다”고 말했다. 또 “너무나 후진 대통령 아래에서 국민의 스트레스와 걱정은 끝이 없다”며 “총선에서 드러난 민심을 정면 거부한 현 정권은 수명을 스스로 단축시키고 있음을 알아야 할 것”이라고 했다.

박지원 민주당 당선인은 SNS에 “윤석열 대통령의 통치 스타일이 김건희 방탄 검찰 인사로 백미를 찍는다”며 “(윤 대통령이) 총선 민심을 확인하고도 또 다시 비뚤어진 사랑의 표시로 검찰을 망치고 국민을 분노케 하신다”고 말했다. 채현일 당선인은 “결국 특검이다”라고 적었다.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는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검찰 인사 보니 그저 마지막 몸부림 같다”며 “그렇게도 2016년의 전철을 밟지 않기를 바랐건만 ‘T’ 익스프레스를 탄다”고 썼다. 2016년은 박근혜 전 대통령이 탄핵소추가 된 해다. ‘T’ 는 탄핵을 뜻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윤종오 진보당 원내대표는 이날 SNS에 “윤석열 대통령의 이번 검찰인사는 민정수석 부활에 이어 모든 사정기관을 김건희 여사를 지키는 철옹성으로 만들겠다는 신호탄”이라며 “윤석열 대통령은 친윤이든 찐윤이든 김건희 여사는 건들지 말라는 메시지를 검찰 인사를 통해 모두에게 보냈다”라고 썼다. 그는 “이번 인사로 특검만이 유일한 대책임이 확실해졌다”고 말했다.

배수진 조국혁신당 대변인은 전날 논평을 내고 “윤 대통령에 대한 충성도만이 검찰 인사 기준인가”라고 비판했다. 배 대변인은 “이창수 전주지검장은 윤석열 검찰총장 시절 대변인 출신으로 윤석열 대통령에 대한 충성 말고는 한 게 없는 인사”라며 “이창수 서울중앙지검장이 김건희 여사의 명품백 수사,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수사를 제대로 할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Today`s HOT
베트남 주택 밀집 지역 화재 진먼섬에서 훈련하는 대만군 병사들 뉴욕에서 선거 유세하는 트럼프 미-케냐 정상의 백악관 국빈만찬
신심 가득한 까손 보름축제 하버드대 졸업생 집단 퇴장
군 수송기에 탑승 하는 뉴질랜드 관광객들 시리아, 노란빛 밀 수확
성조기 심는 자원봉사자들 화재로 연기 피어오르는 덴마크 노르망디 상륙작전 80주년 기념하며 토네이도가 휩쓸고 간 아이오와 마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