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프레임’ 못 벗어나는 여당 차기 당권 논의

이두리 기자

황우여 총선백서 특위 회의서

“개인 추궁하는 식, 하지 말자”

한동훈 책임론 한발 물러서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정계 복귀를 두고 당내에서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친윤석열(친윤)계 인사들이 총선 패배 책임론을 제기하며 한 전 위원장을 견제할수록 당내의 차기 권력 구도 논의가 ‘한동훈 프레임’에 갇히는 모양새다.

황우여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은 14일 총선백서특별위원회 회의에 참석해 “(조정훈 특위 위원장에게) 개인의 책임을 추궁하는 식으로 하지 말고 당대표(한 전 위원장)가 사퇴한 것으로 정치적 책임을 봉합하자, 주어를 당으로 해서 당이 이렇게 했는데 이런 문제가 있고 이런 결과가 있었다고 하라고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한 전 위원장의 책임을 백서에 명시해선 안 된다는 것이다. 황 위원장은 취임 초기 한 전 위원장의 ‘이(재명)·조(국) 심판론’과 ‘586 운동권 청산론’을 총선 패배의 원인으로 제시했는데, 이러한 책임론에서 한발 물러선 것이다.

이날 회의 참석자들은 한 전 위원장을 직접 언급하지 않으면서도 ‘특정인을 총선 참패 책임자로 명시할 순 없다’고 입을 모았다. 김선동 서울시당위원장은 “누구의 책임이라는 것을 증명하고 부각하기보다는 우리 당이 이제 지지 않는 선거를 하는 틀을 갖추는 백서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조정훈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직설법을 쓰나 은유법을 쓰나 읽는 사람들은 다 해석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다만 전당대회 직전 백서가 공개되면 한 전 위원장 책임론에 무게가 실릴 수밖에 없다.

한 전 위원장은 국민의힘 차기 대표 선출 과정에서 피할 수 없는 변수다. 전당대회 경선 규칙과 개최 시점 등 비대위에서 풀어야 할 과제들이 모두 한 전 위원장과 관련돼 있다. 팬덤이 두꺼운 한 전 위원장은 현행 ‘당심 100%’ 경선 규칙을 적용할 경우 비윤석열(비윤)계로 분류되는 유승민 전 의원 등 경쟁자를 제치고 독주할 가능성도 있다. 전당대회 시기가 늦춰질수록 한 전 위원장의 총선 책임론은 희미해진다.

한 전 위원장은 대중적 인지도가 높지만 당내 지지 세력이 아직 뚜렷하지 않다. ‘친윤 당대표’로 정계에 들어왔지만 지난 총선 국면에서 윤석열 대통령·친윤계 의원들과 충돌을 빚으며 계파색도 옅어진 상태다. 이로 인해 친윤계와 비윤계 모두 한 전 위원장의 당대표 출마 여부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Today`s HOT
범람한 카우카강 홍수 피해로 진흙 퍼내는 아프간 주민들 총선 5단계 투표 진행중인 인도 대만 라이칭더 총통 취임식
2024 올림픽 스케이트보드 예선전 라이시 대통령 무사 기원 기도
연막탄 들고 시위하는 파리 소방관 노조 안개 자욱한 이란 헬기 추락 사고 현장
총통 취임식 앞두고 국기 게양한 대만 공군 영국 찰스 3세의 붉은 초상화 개혁법안 놓고 몸싸움하는 대만 의원들 폭풍우가 휩쓸고 간 휴스턴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