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수만 나눈, 5년 만의 조우…윤 대통령 “반갑습니다” 조국 “…”

박순봉·유정인 기자

부처님오신날 행사서 대면

문 정부 청와대 차담 후 처음

조 대표 별 반응 없이 ‘침묵’

윤석열 대통령이 15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열린 ‘불기 2568년 부처님오신날 봉축 법요식’이 끝난 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와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5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열린 ‘불기 2568년 부처님오신날 봉축 법요식’이 끝난 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와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15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열린 부처님오신날 행사에서 만나 악수했다. 두 사람이 공식 석상에서 만난 건 약 5년 만이다.

윤 대통령과 조 대표는 모두 이날 대웅전 앞 법단에서 열린 ‘불기 2568년 부처님오신날 봉축 법요식’에 참석했다. 윤 대통령이 행사에서 퇴장하는 길에 조 대표와 마주쳤고 두 사람은 악수를 나눴다.

김보협 조국혁신당 대변인은 이날 통화에서 “윤 대통령이 조 대표와 마주치자 ‘반갑습니다’라고 말하며 악수를 청했고 조 대표는 악수는 응했지만 별다른 말은 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조 대표는 정치 현안에 대한 입장을 전하고 싶었지만 행사장이라는 점을 고려해 참은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공식 행사장에서 두 사람이 만난 건 2019년 7월이다. 당시 문재인 정부에서 윤 대통령은 검찰총장으로 임명됐다. 청와대에서 임명장 수여식이 있었고, 당시 민정수석이었던 조 대표와 만났으며 이후 차담도 했다.

조 대표는 지난 총선에서 ‘3년은 너무 길다’는 구호를 앞세웠으며 “윤석열 검찰 독재정권 조기 종식”을 주장하고 있다.

윤 대통령은 이날 법요식 축사에서 “도움이 필요한 어려운 분들의 손을 더 따뜻하게 잡아드리고, 민생의 작은 부분까지 꼼꼼하게 챙겨서 국민의 행복을 더욱 키우겠다”며 “늘 부처님의 마음을 새기면서 올바른 국정을 펼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나와 타인의 다름을 인정하고 서로 이해할 때 마음의 평화가 찾아오고 한 사람, 한 사람의 마음이 평화로울 때 우리 사회도 더욱 행복해질 것”이라며 “안팎으로 어려움이 큰 지금, 부처님의 자비로운 가르침이 이 나라에 큰 빛이 되어 평화롭고 행복한 새로운 세상으로 함께 나아가기를 서원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이 위기를 이겨내고 더 크게 도약할 수 있도록 저와 정부의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Today`s HOT
꼬까옷 입고 패션쇼 범람한 카우카강 홍수 피해로 진흙 퍼내는 아프간 주민들 총선 5단계 투표 진행중인 인도
연막탄 들고 시위하는 파리 소방관 노조 대만 라이칭더 총통 취임식
총통 취임식 앞두고 국기 게양한 대만 공군 라이시 대통령 무사 기원 기도
영국 찰스 3세의 붉은 초상화 개혁법안 놓고 몸싸움하는 대만 의원들 폭풍우가 휩쓸고 간 휴스턴 안개 자욱한 이란 헬기 추락 사고 현장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