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윤 대통령 표정, 과장된 억지 미소···안타깝더라”

박하얀 기자

5년 만에 공식 석상서 만난 소감

“저는 말하지 않고 눈으로 말해”

윤석열 대통령이 15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열린 불기 2568년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이 끝난 뒤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와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5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열린 불기 2568년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이 끝난 뒤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와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지난 15일 윤석열 대통령과 5년 만에 첫 공식 석상에서 대면한 것과 관련해 “(대통령 표정이) 안타깝더라”라며 “저는 말을 하지 않았고 눈으로 말했다”고 밝혔다.

조 대표는 16일 김어준씨의 유튜브 채널에 출연해 “(대통령과) 2~3초 정도 악수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조 대표는 “윤 대통령도 감정이 묘했을 것”이라며 “(대통령 표정이) 과장된 억지 미소라는 생각이 들었다. 눈을 서로 마주쳤고 정면이 마주친 상태에서 저는 웃지 않았고 대통령은 저 표정을 지었다”고 했다.

조 대표는 “원내 3당이니까 저런 모습을 (앞으로도) 접하게 되지 않을까 기다려보시라”라고 말했다.

그는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당 대표가 되면 국가행사 때 나란히 앉지 않겠나’라는 질문에는 “재밌을 것 같은 게 저와의 악수 전에 대통령과 한 전 위원장의 악수가 있을 텐데, 그때도 저 표정을 짓지 않을까요”라고 답했다.

윤 대통령과 조 대표는 전날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열린 부처님오신날 행사에서 만나 악수했다. 두 사람이 공식 석상에서 만난 건 약 5년 만이다.

윤 대통령과 조 대표는 이날 대웅전 앞 법단에서 열린 ‘불기 2568년 부처님오신날 봉축 법요식’에 참석했다. 윤 대통령이 행사에서 퇴장하는 길에 조 대표와 마주쳤고 두 사람은 악수를 나눴다. 이들이 공식 행사장에서 만난 건 2019년 7월 청와대에서 있었던 임명장 수여식으로, 당시 민정수석이었던 조 대표와 검찰총장으로 임명된 윤 대통령은 만나 차담을 했다.


Today`s HOT
칸영화제 찾은 베테랑2 주역들 꼬까옷 입고 패션쇼 범람한 카우카강 홍수 피해로 진흙 퍼내는 아프간 주민들
총통 취임식 앞두고 국기 게양한 대만 공군 총선 5단계 투표 진행중인 인도
영국 찰스 3세의 붉은 초상화 대만 라이칭더 총통 취임식
개혁법안 놓고 몸싸움하는 대만 의원들 폭풍우가 휩쓸고 간 휴스턴 안개 자욱한 이란 헬기 추락 사고 현장 라이시 대통령 무사 기원 기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