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대 전반기 국회의장 후보에 우원식...‘강성’ 추미애 꺾고 ‘파란’

박용하 기자    신주영 기자
22대 전반기 국회의장 후보에 우원식...‘강성’ 추미애 꺾고 ‘파란’

22대 전반기 국회의장 후보로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의원(67)이 선출됐다.

더불어민주당은 16일 국회에서 당선인 총회를 열고 전반기 국회의장 후보로 우 의원을 선출했다. 이번 국회의장은 다음달 5일 열리는 22대 국회 첫 본회의에서 표결을 통해 확정된다. 다만 그간 원내 1당이 국회의장을 내는 것이 관례였고, 민주당의 당선인 수도 가결 요건인 재적 의원 과반을 넘고 있어 그의 선출은 사실상 확정적이다.

5선이 되는 우 의원은 고 김근태 전 상임고문의 계파인 재야 모임 ‘민주평화국민연대’(민평련)에서 활동하다 17대 총선을 통해 국회에 입성했다. 그는 당선된 뒤 당내 ‘을지로위원회’(을 지키기 민생실천위원회의)를 이끌며 민생 문제 해결을 위한 활동을 주도해왔다. 문재인 정부에서는 여당의 첫 원내대표로 활동했다.

우 의원은 출마를 선언하며 국회의장으로서의 중립적 입장에 변화를 줄 가능성을 시사했다. 그는 후보직 수락 인사에서도 “앞의 국회와는 완전히 다른 국회가 될 것”이라며 “중립은 몰가치가 아니다. 국민 삶을 편안하게 만들고 국민 권리를 향상시켜 나갈 때 가치있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또 “여야 간 협의를 중시하지만 민심에 어긋나는 퇴보나 지체가 생긴다면 국회법에 따라 처리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여야 합의가 중요하지만 그것 때문에 법안 처리 등이 지체되는 일은 없을 것이란 의미다.

우 의원은 이날 총회에서 ‘친이재명(친명)’ 강성 당원들이 지지한 추미애 당선인(66)을 꺾었다. 앞서 추 당선인은 국회의장으로서의 ‘탈중립’ 의지를 강조하며 검찰·언론개혁 등의 신속한 추진,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 제한 등을 거론해 여권의 비판을 부른 바 있다.

당내에서는 그간 추 당선인의 의장 선출을 유력하게 보는 시각이 많았기에 우 의원의 승리는 파란으로 평가된다. 일각에서는 이번 결과를 두고 ‘친명’의 영향력에 제동이 걸린 사건으로 평가했다. 우 의원 본인과 친명계에선 애초에 이재명 대표가 특정 후보에게 힘을 실어주진 않았다고 밝혔으나, ‘명심(이재명 대표의 마음)’이 무리하게 추 당선인을 국회의장으로 세우려다 의원들의 반감에 밀린 것 아니냐는 분석이다. 여기에는 추 당선인에 대한 의원들의 부정적 평가도 크게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은 이날 야당 몫 국회부의장 후보로는 4선이 되는 이학영 의원을 선출했다. 이 의원은 유신독재 시절 전남대 문리대 학생회장으로 활동하다 전국민주청년학생총연맹(민청학련)·남조선민족해방전선(남민전) 사건으로 옥고를 치렀다. 2012년 19대 총선을 시작으로 4선을 이어오며 비정규직 노동자, 하청 중소기업과 영세상인 등 사회경제적 약자의 권리를 보호하는 일에 집중해왔다는 평가를 받는다.


Today`s HOT
홍수 피해로 진흙 퍼내는 아프간 주민들 총선 5단계 투표 진행중인 인도 대만 라이칭더 총통 취임식 라이시 대통령 무사 기원 기도
이라크 밀 수확 안개 자욱한 이란 헬기 추락 사고 현장
2024 올림픽 스케이트보드 예선전 폭풍우가 휩쓸고 간 휴스턴
연막탄 들고 시위하는 파리 소방관 노조 총통 취임식 앞두고 국기 게양한 대만 공군 영국 찰스 3세의 붉은 초상화 개혁법안 놓고 몸싸움하는 대만 의원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