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당선인들 ‘명심’ 독주에 견제구...추미애 탈락·우원식 선출 배경

민주당 당선인들 ‘명심’ 독주에 견제구...추미애 탈락·우원식 선출 배경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의원(5선)이 추미애 당선인(6선)을 꺾고 22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 후보로 선출되자 당 안팎에선 여러 분석이 나왔다. 의원들 다수는 이재명 대표의 의중(명심)을 바탕으로 ‘교통정리’를 시도했지만, 무리한 ‘명심’ 남발에 의원들이 제동을 걸었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당초 이번 경선을 앞두고 민주당 내에서는 친명계의 지원을 받는 추 당선인이 이기리라는 전망이 중론을 이루고 있었다. 특히 또다른 의장 후보였던 조정식 의원과 정성호 의원이 지난 12일 전격 사퇴한 사건은 ‘추미애 대세론’을 더 확산시켰다. 박찬대 원내대표가 명심과 당심(당원들의 여론)을 이유로 이들에게 사퇴를 권유했다는 이야기가 나오면서, 명심이란 ‘보이지 않는 손’이 경선을 교통정리한 게 아니냐는 논란도 가열됐다.

이날 우 의원이 승리를 거두자, 친명계는 애초에 명심에 따른 교통정리는 없었다는 입장을 보였다. 한 친명계 핵심 관계자는 “다선이 해야 한다거나 그런 의중을 대표가 직접 말한 적은 없다”라며 “박 원내대표가 어떤 방식으로 후보들에게 전달했는가는 모르겠으나, 이 대표가 특정인을 밀고 그러진 않았다고 알고 있다” 말했다.

하지만 의원들 다수는 이번 경선에 교통정리가 있던 것이 사실이며, 이같은 행태가 반복되다 보니 의원들이 반감을 가진 것이 아니냐는 분석을 내놨다. 앞서 원내대표 경선에서도 친명 핵심인 박 원내대표가 홀로 입후보해 사실상 추대를 받은 바 있다. 한 의원은 “원내대표는 처음이라 다른 얘기를 하기 어렵지 않았겠는가”라며 “하지만 매번 건건이 그런 식으로 정리하는 건 아니지 않느냐는 생각이 의원들 사이에 들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 1인 체제에 대한 견제 심리도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다른 의원은 “국회의장을 (당대표가) 콘트롤하는 자리로 생각하면 안된다”면서 “‘명심’하고 관계가 없다고 선을 긋고 지지자한테도 그렇게 말했어야 맞다”고 지적했다. 또다른 의원은 “대표 생각에 따라 이리저리 간다면 그게 민주정당이겠느냐”라며 “(이번 결과는) 오히려 민주당이 살아있음을 확인시켜 준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재선 이상 의원들이 볼 때는 국회가 제대로 운영되려면 당 의원들에게 신뢰받는 사람이 돼야 하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작용했다)”면서 재선 이상의 전략적 선택이 작동했다고 분석했다.

이번 경선 과정에서 교통정리 논란을 일으킨 박 원대대표를 비판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한 의원은 “원내대표가 사실 본인의 권한을 넘어서는 일을 한 것”이라며 “(원내대표는) 향후 국회 일정을 잘 이끌어가기 위해 의장을 설득해야 하는 역할인데, 의장 만들기에 원내대표가 나선 것은 보기 힘든 모습”이라고 지적했다.

추 당선인에 대한 의원들의 비호감도 이변을 일으킨 요인으로 지목된다. 신뢰를 주기 힘든 인물에 대한 선택을 강요했기에 의원들의 거부감이 더 커졌다는 것이다. 추 당선인은 과거 문재인 정부의 법무장관을 역임하며 윤석열 당시 검찰총장과 갈등을 벌여 보수결집의 계기를 만든 바 있다. 올해 초엔 문 전 대통령을 비판하는 발언으로 논란이 됐으며, 국회의장 경선 과정에서는 대통령 거부권에 대한 제한 등을 언급해 여권과의 갈등을 촉발시켰다.

당 핵심 관계자는 “결국 추 당선인에 대한 반감이 큰 것”이라며 “의원들은 그를 의장으로 만들어선 안 된다는 생각을 많이 가졌다”고 말했다. 한 의원은 “추 당선인이 그간 너무 일방적인 주장이나 의견을 많이 표했기에, (의원들 사이에) 걱정이 있을 것”이라며 “그렇게 하면 국회가 파행으로 계속 이어지지 않을까 하는 걱정이 나올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선거 결과를 두고, 추 당선인을 지지했던 민주당 강성 당원들은 우 의원에게 투표한 당선인들의 명단을 공개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모습도 보였다. 당원 게시판에는 국회의장 경선 결과 발표 후 격분한 당원들의 항의성 글이 이어졌다.


Today`s HOT
베트남 주택 밀집 지역 화재 진먼섬에서 훈련하는 대만군 병사들 뉴욕에서 선거 유세하는 트럼프 미-케냐 정상의 백악관 국빈만찬
신심 가득한 까손 보름축제 하버드대 졸업생 집단 퇴장
군 수송기에 탑승 하는 뉴질랜드 관광객들 시리아, 노란빛 밀 수확
성조기 심는 자원봉사자들 화재로 연기 피어오르는 덴마크 노르망디 상륙작전 80주년 기념하며 토네이도가 휩쓸고 간 아이오와 마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