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 의원 ‘합리적 행동파’ 평가…이재명 체제 후 ‘친명’ 노선

이유진 기자

‘김근태계’로 17대 총선 당선

남양유업 사태 단식농성 등

약자의 대변인으로도 불려

‘어의추’(어차피 의장은 추미애) 관측을 뒤집고 16일 22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 후보 선거에서 당선된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뚜벅이’라는 별명을 가진 당내 합리적 행동파 의원으로 평가된다. 운동권 출신인 우 의원은 고 김근태 상임고문을 따르던 김근태계로 불렸으나, ‘이재명 체제’가 들어선 이후엔 친이재명(친명)계 노선을 걸었다.

우 의원은 1957년 서울에서 태어나 연세대 재학 시절인 1981년 전두환 대통령 퇴진 운동을 벌이다 투옥됐다. 1988년 재야에서 인연을 맺은 이해찬·임채정 전 의원 등과 평화민주당에 입당하면서 정치에 발을 들였다. 김근태 계파로 분류되는 민주평화국민연대(민평련)에 몸담아 활동했다.

17대 총선에서 열린우리당 후보로 서울 노원을에서 당선돼 국회에 입성했다. 18대 총선에서 낙선했으나 19대부터 22대까지 내리 당선돼 5선 고지에 올랐다.

열린우리당 시절 원내부대표와 사무부총장을 지냈고 민주통합당에선 원내수석부대표를 맡았다. 민주당에서 문재인 정부 집권 첫해 원내대표를 지냈다.

우 의원은 이번 경선에서 맞붙은 강성 친명계 추미애 당선인과 비교해 계파색이 엷다는 평을 받았다. 그러나 우 의원 역시 2021년 민주당 대선 경선에서 중진 의원 중 처음으로 이재명 후보를 공개 지지하는 등 친명 노선을 걸었다. 이재명 대선 캠프에선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공동위원장을 맡았다.

이번 선거에서는 당내 ‘을지로위원회’(을 지키는 민생실천위원회)를 오랜 기간 이끌며 보여준 실천력과 협상력이 주효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우 의원은 2013년 ‘남양유업 사태’ 때 국회에서 ‘을 지키기’ 입법을 촉구하는 단식농성을 벌이는 등 ‘약자들의 대변인’으로 불리기도 했다.

이외에도 국회 가습기살균제 사고 진상규명과 피해구제·재발방지 대책 마련을 위한 특별위원회 위원장, 후쿠시마원전오염수 해양투기저지 총괄대책위원회 상임위원장 등을 맡으며 민생 현안에 집중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Today`s HOT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러시아 군사학교 합동 졸업식 실향민 돌아오길 기원 미국 6월의 폭염 베트남 환영식에 참석한 푸틴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