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시 귀국 김경수 전 경남지사 “현실 정치 관한 언급은 부적절”

신주영 기자

친문계 구심점 역할 기대에당내 일부 “아직 공간 없어”

영국에서 유학 중인 김경수 전 경남지사가 노무현 전 대통령 추도식 참석을 위해 19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연합뉴스

영국에서 유학 중인 김경수 전 경남지사가 노무현 전 대통령 추도식 참석을 위해 19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연합뉴스

영국 유학 중인 김경수 전 경남지사가 노무현 전 대통령 추도식에 참석하기 위해 19일 일시 귀국했다. 원조 친문재인(친문)계인 김 전 지사가 비이재명(비명)계 구심점 역할을 하며 이재명 대표 1극 체제에 균열을 낼 수 있을지 주목받고 있다. 김 전 지사는 “더 열심히 배우고 노력해야 하는 것이 지금의 제 처지”라고 했다.

김 전 지사는 이날 오후 인천국제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나 “노무현 대통령님 추도식에 참석하고 비자 발급을 비롯해서 개인적인 일 때문에 잠시 한국에 들렀다”며 “국민들께 미래와 희망을 말씀드리는 것이 정치인의 본분이라고 생각하는데 오히려 국민들께 걱정과 심려를 끼쳐드렸던 사람으로서 대단히 송구하다는 말씀을 다시 한번 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친문계 구심점 역할에 대한 기대가 있다’는 질문에 “일시 방문한 입장에서 우리 한국의 현실 정치에 대해 일일이 제가 언급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답했다. 국회의장 후보 경선에 관해서도 “묻는 취지는 충분히 잘 알겠는데 제가 언급하는 건 적절치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김 전 지사는 오는 23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리는 노 전 대통령 서거 15주기 추도식에 참석한다. 김 전 지사는 “추도식까지 가니까 찾아뵈어야 하지 않겠느냐”며 문재인 전 대통령을 예방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와의 만남에 대해선 “다른 개인적인 일정들은 정해진 바 없다”고 했다.

그는 지난해 8월 영국 런던정경대 방문교수 활동차 출국했다. 개인 일정을 마치는 대로 6월 중 출국할 예정이라는 전언도 들린다.

당내에선 당장 김 전 지사가 정치적 공간을 찾기는 힘들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한 재선 의원은“지금은 분위기를 보는 정도밖에 안 된다. 기다려야 될 때”라고 말했다. 친문계 의원은 “본인이 대권의 꿈을 가지고 움직이지 않는 한 쉽지는 않을 것”이라고 했다.

피선거권 제한도 제약으로 꼽힌다. 김 전 지사는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으로 징역 2년 실형을 선고받았다. 윤석열 대통령은 2022년 12월 김 전 지사를 특별사면했지만 복권은 하지 않았다. 김 전 지사는 2028년 5월까지 피선거권이 제한된다.


Today`s HOT
유도 대표팀의 구슬땀 단련 브라질 낙태 금지 법안 반대 시위 아르헨티나 개혁 법안에 반대 시위 이라크 정유공장 화재
이강인의 한 방! 중국에 1-0 승리 이드 알 아드하 앞둔 인도
칠레 폭우에 대피하는 주민들 50주년 맞은 루빅큐브
플라스틱 쓰레기 수출 막아달라 G7에 기후재정 촉구하는 필리핀 시위대 독일 연방의회에서 연설하는 젤렌스키 레바논 공습 산불 진화하는 소방기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