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초짜 당 대표는 가망 없어···애한테 굽실거리기보단 새살림”

이보라 기자

“배알도 없이 애한테 굽실” “애 눈치 봐”

“새 살림 차리는게 그나마 희망” 강경비판

이철규 “홍준표, 말 줄여주셨으면” 자제 목소리도

홍준표 대구시장. 연합뉴스

홍준표 대구시장. 연합뉴스

홍준표 대구시장이 21일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원장이 당권을 쥐면 당을 떠나 거취를 결정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당내 한 전 위원장 우호 목소리를 겨냥하며 “더이상 자신 없으면 당 해체하고 다시 시작하는게 좋지 않나”라고도 했다. 한 전 위원장의 전당대회 출마 가능성이 지속적으로 거론되자 공세 수위를 연일 높여가는 모습이다.

홍 시장은 이날 자신의 소통채널 ‘청년의꿈’에 게시된 ‘국민의힘 침몰은 시간문제 같다’는 글에 이같은 댓글을 달았다.

홍 시장은 “또다시 초짜 당대표 되면 이 당은 가망없어 나도 거취를 결정할지도 모른다”며 “무슨 당이 배알도 없이 우리를 지옥으로 몰아넣은 애한테 굽실거리기 보다는 새살림을 차리는 게 그나마 희망이 있다”고 했다. 한 전 위원장을 겨냥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홍 시장이 댓글을 단 글에는 ‘한 전 위원장이 당 대표가 되고 윤석열 대통령과 친윤석열계가 탈당해 신당을 차릴 경우 국민의힘은 엉망이 될 수 있다’는 내용이 담겼다.

홍 시장은 이날 오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글에서 “총선을 말아 먹은 애한테 또 기웃거리는 당내 일부세력들을 보고 이 당은 가망이 없다고 봤다”면서 “소위 중진이라는 사람들이 너도 나도 애 눈치나 보는 당이 되어서야 이 당이 살아나겠나”라고 적었다.

홍 시장은 그러면서 “검찰정치로 2년 동안 혼란이 있었는데 또 검찰에 기대어 연명하기 바라나”라며 “더이상 자신 없으면 당 해체하고 다시 시작하는게 좋지 않나”라고 했다.

홍 시장은 최근 한 전 위원장의 총선 참패 책임론을 부각하며 연일 비판하고 있다. 홍 시장은 지난 17일 페이스북에 “공천을 엉망으로 해서 참패의 큰 원인을 제공한 사람이 뻔뻔하게 나와서 자화자찬이라니 어이가 없다”며 “저런 정치도 모르고 선거도 모르는 사람에게는 절대 공천 칼자루 주면 안 된다. 석고대죄해도 모자랄 판”이라고 했다.

홍 시장의 이같은 발언은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장을 지낸 정영환 고려대 교수가 같은날 “한 전 위원장이 안 왔으면 판이 안 바뀌었을 것”이라며 한 전 위원장을 높이 평가하자 두 사람을 싸잡아 비판한 것으로 읽힌다.

홍 시장은 지난 19일에도 페이스북에 “두 초짜가 짜고 총선 말아 먹었다”며 “그 뻔뻔한 얼굴들이 정치판에서 영원히 사라졌으면 한다. 조국이 주장하는 특검 받을 준비나 하시고”라고 썼다. 현재 이 글은 삭제된 상태다.

국민의힘 내에선 홍 시장의 발언이 당내 분란을 야기한다며 자제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 ‘찐윤’(진짜 윤석열계)으로 평가받는 이철규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TV조선 유튜브에서 “당의 입장이 분란이 오고 그런 말씀들은 이제 조금 줄여주셨으면 좋겠다는 게 개인적인 생각”이라고 했다.


Today`s HOT
산사태 발생한 스위스 마을 메이저 우승 샴폐인 세례 받는 양희영 메이저 우승 샴폐인 세례 받는 양희영 모닥불 위를 폴짝!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리투아니아 성 요한의 날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홍수로 침수된 소말리아 거리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