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여사 ‘광폭 행보’ 시동…우크라 아이들 만나

유설희 기자

우크라 아동 그림전 방문…잠행 깨고 공식 행사 잇따라 참석

<b>어린이들과 함께</b> 김건희 여사가 21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희망을 그리는 아이들: 우크라이나 아동 그림전’을 찾아 어린이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 여사는 지난 16일 캄보디아 총리 부부와 공식 오찬에 참석하며 5개월 만에 공개행보를 재개한 뒤 이날까지 3차례 공개행보를 했다. 대통령실 제공

어린이들과 함께 김건희 여사가 21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희망을 그리는 아이들: 우크라이나 아동 그림전’을 찾아 어린이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 여사는 지난 16일 캄보디아 총리 부부와 공식 오찬에 참석하며 5개월 만에 공개행보를 재개한 뒤 이날까지 3차례 공개행보를 했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의 배우자 김건희 여사가 21일 자신이 직접 기획한 우크라니아 아동 그림 전시 행사에 참석했다. 지난 16일 캄보디아 총리 부부와 공식 오찬에 참석해 5개월 만에 공개 행보를 재개한 뒤 본격적인 광폭 행보에 시동을 걸고 있다는 해석이 나온다.

김 여사는 이날 오후 2시쯤 청와대 춘추관에서 개최된 ‘희망을 그리는 아이들: 우크라이나 아동 그림전’에 참석했다. 전쟁을 겪은 아동들이 전쟁과 희망에 대해 그린 작품 155점이 공개되는 전시다.

김 여사는 이날 전시회 인사말을 통해 “우크라이나에선 천사 같은 아이들이 하루하루 공포에 떨고 자신들이 다니는 놀이터나 학교에서 갑자기 폭발 사고가 난다”면서 “영상 속에서만 봐 왔던 전쟁을 실제로 우크라이나 현지에 가서 느꼈다”고 밝혔다.

김 여사는 “(우크라이나 방문 당시) 올레나 젤렌스카 여사님께서 전쟁으로 동물 애호가이자 문화 관련 일을 하신 한국 영부인께서 전쟁의 참상을 한국에도 알려주실 것을 강력하게 요청드린다고 말했다”면서 “그 참혹한 현장의 이야기를 우리도 같은 인류로서 생명 존중과 평화의 필요성을 꼭 공유하고 같이 느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젤렌스카 여사는 영상 메시지를 통해 감사의 말을 전했다.

이는 전시기획자 출신인 김 여사가 기획한 전시라고 대통령실은 밝혔다. 김 여사가 지난해 7월 리투아니아 빌뉴스에서 열린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 배우자 프로그램’에 참석해 우크라이나 어린이들의 그림 전시를 관람했을 당시 감명을 받은 게 계기가 됐다. 김 여사는 사흘 뒤 윤 대통령과 우크라이나를 깜짝 방문해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 배우자인 젤렌스카 여사를 만나 전시회 개최를 약속했다고 한다.

5개월간 잠행했던 김 여사의 행보는 점차 공개화하는 모습이다. 김 여사는 지난해 11월 명품가방 수수 의혹이 불거지고 김 여사 관련 특검법 정국이 확산하면서 공개 석상에서 모습을 감췄다. 여당의 총선 참패 뒤에도 한동안 잠행을 이어갔지만 지난 16일 정상 부부의 외교활동을 계기로 공식 행보에 시동을 걸었고, 19일에는 경기 양주시 회암사지에서 열린 ‘회암사 사리 이운 기념 문화축제 및 삼대화상 다례재’에 참석해 공개 활동을 폈다.


Today`s HOT
기름 범벅된 싱가포르 탕종해변 캘리포니아에 발생한 대규모 산불 이드 알 아드하 기도회 우크라이나 평화회의
50주년 맞은 루빅큐브 호주 국회의사당 밖 친·반중 충돌
이드 알 아드하 앞둔 인도 이슬람 성지 순례지에 몰린 인파
이라크 정유공장 화재 아르헨티나 개혁 법안에 반대 시위 브라질 낙태 금지 법안 반대 시위 유도 대표팀의 구슬땀 단련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