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이 구속했던 친박 정호성, 대통령실 비서관으로 발탁

박순봉 기자

윤 대통령과의 관계, 구속수사 → 복권 → 발탁

박근혜 전 대통령의 ‘문고리 3인방’ 중 한 명

친박 지지층 포용 행보…“국정농단 세력 복귀”

정호성 전 박근혜 청와대 부속비서관. 연합뉴스

정호성 전 박근혜 청와대 부속비서관. 연합뉴스

정호성 전 박근혜 청와대 부속비서관이 대통령실 시민사회수석실 3비서관으로 발탁됐다. 정 전 비서관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문고리 3인방’ 중 1명으로 불렸다. 윤석열 대통령이 ‘국정농단’ 수사 과정에서 구속수사를 했던 인물이기도 하다. 박 전 대통령과의 접촉점을 늘려온 윤 대통령이 친박근혜(친박)계 전통 지지층을 겨냥한 행보에 나선 것으로도 해석된다.

23일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에 따르면 정 전 비서관은 시민사회수석실 3비서관으로 오는 24일부터 출근한다. 3비서관은 기존 국민공감비서관의 이름을 바꾼 것이다. 시민사회수석실은 사회통합비서관, 시민소통비서관, 국민공감비서관으로 구성돼 있다. 이는 24일 대통령실 개편을 거쳐 각각 1, 2, 3비서관으로 이름이 바뀐다.

윤 대통령과 정 전 비서관의 관계는 악연으로 시작됐다. 정 전 비서관은 박 전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이재만·안봉근 전 비서관과 함께 문고리 3인방으로 불렸다. 윤 대통령이 팀장을 맡았던 국정농단 특검팀의 수사로 구속된 바 있다. 정 전 비서관은 지난 2018년 4월 대법원에서 징역 1년6월형이 확정돼 복역하다 만기 출소했다. 이후 수사 담당자였던 윤 대통령의 특별사면으로 지난 2022년 복권됐다.

윤 대통령이 정 전 비서관을 발탁한 것을 두고는 지지층 확보를 위한 행보라는 평가가 나온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이날 통화에서 “레임덕(임기말 권력누수)을 버티려고 친박계를 포용하는 것”이라며 “국정농단 세력의 복귀로 읽힐 수 있다”고 말했다.


Today`s HOT
50주년 맞은 루빅큐브 레바논 공습 산불 진화하는 소방기 독일 연방의회에서 연설하는 젤렌스키 G7에 기후재정 촉구하는 필리핀 시위대
프랑스 극우정당 반대 시위 플라스틱 쓰레기 수출 막아달라
나치 학살 현장 방문한 프랑스·독일 정상 칠레 폭우에 대피하는 주민들
가자지구 국경 근처 이스라엘 군인들 맵다 매워~ 고추먹기대회 노젓는 홍콩 용선 축제 참가자들 이강인의 한 방! 중국에 1-0 승리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