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호·615호 ‘상징성’, 전망 좋은 ‘로열층’…국회의원실 배정의 정치학

신주영 기자

민주당 22대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 배정 완료

이재명 818호에 518호 정진욱, 615호 박지원

백범 김구 증손자 김용만은 ‘광복절’ 815호로

국회의사당 전경. 경향신문 자료사진

국회의사당 전경. 경향신문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이 제22대 국회 개원을 앞두고 국회의원회관 사무실 배정을 완료했다. 의원회관 방 배정에도 정치가 작동한다. 의원회관 6~8층은 전통의 ‘로열층’이다. 역사적 사건 등을 떠올리게 하는 518호와 615호 등도 선호 대상이다.

민주당은 지난 24일 언론 공지를 통해 제22대 국회의원 당선인들의 사무실 배정 현황을 공개했다. 접근성이 좋고 시야가 탁 트인 의원회관 6~8층은 로열층으로 꼽힌다. 이재명 대표는 대표적인 로열층 입주자다. 21대 국회 때 사용하던 818호를 그대로 쓴다. 일부 친이재명(친명)계 초선 당선인들도 로열층 입주에 성공했다. 이 대표 정무조정실장인 김우영 서울 은평을 당선인은 809호를, 양문석 경기 안산갑 당선인은 640호를 배정받았다.

지난 4·10 공천 과정에서 ‘여성 전사 3인방’으로 주목받았던 당선인들도 모두 로열층에 배정받았다. 6선 추미애 경기 하남갑 당선인은 701호를 쓴다. 전현희 서울 중·성동갑 당선인은 같은 층인 743호에서 일하게 됐다. 이언주 경기 용인정 당선인은 한 층 위인 839호에 짐을 푼다.

조망과 관계 없이 상징성이 커 민주당 의원들에게 인기가 많은 방도 있다. 518호는 5·18 민주화운동을, 615호는 6·15 남북공동선언을 떠올리게 해 그 의미가 깊다. 518호의 주인공은 정진욱 광주 동남갑 당선인이다. 615호는 박지원 전남 해남완도진도 당선인이 입주한다. 백범 김구 증손자인 김용만 경기 하남을 당선인은 광복절을 뜻하는 815호에 짐을 푼다. 4·19 혁명을 떠올리게 하는 419호는 문대림 제주 제주갑 당선인이 쓰게 됐다.


Today`s HOT
유도 대표팀의 구슬땀 단련 브라질 낙태 금지 법안 반대 시위 아르헨티나 개혁 법안에 반대 시위 이라크 정유공장 화재
이강인의 한 방! 중국에 1-0 승리 이드 알 아드하 앞둔 인도
칠레 폭우에 대피하는 주민들 50주년 맞은 루빅큐브
플라스틱 쓰레기 수출 막아달라 G7에 기후재정 촉구하는 필리핀 시위대 독일 연방의회에서 연설하는 젤렌스키 레바논 공습 산불 진화하는 소방기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