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임기 단축, 개헌 논의시 열어놓고”···국민의힘은 선긋기

문광호 기자    민서영 기자
국민의힘 나경원 당선인이 지난 27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주최 초청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나경원 당선인이 지난 27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주최 초청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은 28일 나경원 당선인이 개헌시 대통령 임기 단축 논의도 열어둘 수 있다고 한 발언과 관련해 선긋기에 나섰다. 야권발 개헌 논의가 여당내 일부의 호응으로 확산할까 우려하는 분위기다. 개헌 발언을 고리로 나 당선인의 당권 주자로서 행보를 견제하려는 움직임도 감지된다.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어떠한 개헌 관련 논의가 진행되더라도 현직 대통령의 임기를 단축하는 식의 문제 제기는 바람직하지 않다”고 밝혔다.

추 원내대표는 “현직 대통령은 2022년 대선을 통해 국민께서 5년 동안 나라를, 국정을 운영하라고 국민들이 선출해주신 대통령”이라며 “현직 대통령의 임기 단축을 운운하는 건 바람직하지 않고 의원 개인의 얘기”라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 국민의힘 모든 의원들은 거기에 동의하지 않는다. 절대 동의할 수 없다”고 거듭 말했다.

장동혁 원내수석대변인도 “개헌 논의 자체를 저희들이 반대하는 건 아니다”라면서도 “지금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나 더불어민주당에서 임기 단축에 대해 얘기하는 건 탄핵과 더불어 그 의도가 분명해보이지 않나”라고 지적했다.

당권 주자로 거론되는 윤상현 의원은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지금의 임기 단축 개헌론은 민주당과 조국혁신당의 동조세력이 윤석열 정부를 조기에 끌어내리기 위한 선동 프레임”이라며 “우리가 여기에 동조하는 순간 윤석열 정부는 거야에 끌려다니는 수모를 당할 것이고 집권당 간판을 내리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경쟁주자인 나 당선인을 겨냥한 비판으로 풀이된다.

앞서 나 당선인은 전날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주최 초청 토론회에 참석해 “(야당에서) 4년 중임제 이런 논의를 하면서 대통령 임기 단축 이야기도 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런 부분은 대통령의 결단이 필요한 부분이라 우리가 먼저 이야기하는 게 조심스러운 부분도 있지만 저희가 개헌을 논의할 때는 모든 것을 열어놓고 논의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