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 상병 특검법 찬성’ 김웅 “나를 징계하라”

문광호 기자
해병대 채 상병 특검법 재표결에서 찬성표를 천명한 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28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정희용 국민의힘 의원과 악수하고 있다. 찬성 의견을 낸 안철수 의원이 뒷줄에 서있다. 박민규 선임기자

해병대 채 상병 특검법 재표결에서 찬성표를 천명한 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28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정희용 국민의힘 의원과 악수하고 있다. 찬성 의견을 낸 안철수 의원이 뒷줄에 서있다. 박민규 선임기자

김웅 국민의힘 의원은 28일 해병대 채 상병 특검법 반대 당론에도 찬성 투표를 했다고 밝히며 “당론이 진정 옳은 것이라면, 진정 부끄럽지 않다면 나를 징계하시라”라고 밝혔다. 무기명으로 치러진 표결에서 국민의힘이 채 상병 특검법을 부결시키자 자신의 ‘소신 투표’를 강조하려는 발언으로 풀이된다.

김 의원은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당을 향해 “지난 며칠간 보였던 우리 당의 그 정성과 그 간절함, 권력의 심기를 지키는 데가 아니라 어린 목숨 지키는 데 쓰시라”라며 “당론까지 정해서 과연 무엇을 지켰는가”라고 물었다. 국민의힘 지도부가 이날 국회 본회의에서 이뤄진 채 상병 특검법 재표결 전 당론으로 반대 입장을 정한 것을 비판한 것이다.

김 의원은 “7년 전 오늘 19살 청년은 스크린도어에 끼어 죽고 7년 후 오늘 어린 해병대원의 특검법이 부결됐다”며 “사람 목숨 값은 말과 달리 차별이 있나 보다”라고 적었다. 2016년 5월28일 하청 비정규직 노동자 김모 군이 구의역에서 혼자 스크린도어를 고치다 들어오는 열차에 치여 숨졌던 사건을 회고하며 채 상병 특검법을 부결과 비교했다. 구의역 참사 당시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은 희생자를 추모하고 국회 차원의 진상 규명과 대책 마련을 약속한 바 있다.

국회는 이날 본회의에서 재석 294인 중 찬성 179표, 반대 111표, 무효 4표로 ‘순직 해병 수사 방해 및 사건 은폐 등의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검사의 임명 등에 관한 법률안’ 재의의 건을 부결시켰다. 이로써 채 상병 특검법은 자동 폐기됐다. 국민의힘은 본회의 직전 의원총회에서 반대를 당론으로 정해 부결을 이끌었다.


Today`s HOT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러시아 군사학교 합동 졸업식 실향민 돌아오길 기원 미국 6월의 폭염 베트남 환영식에 참석한 푸틴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