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대 국회 시작부터 격렬 대치···야권, 대규모 장외 집회에 대통령 선물도 거부

이유진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1일 오후 서울역 인근에서 열린 윤석열 정권 규탄 및 해병대원 특검법 관철을 위한 범국민대회에서 지지자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공동사진취재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1일 오후 서울역 인근에서 열린 윤석열 정권 규탄 및 해병대원 특검법 관철을 위한 범국민대회에서 지지자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공동사진취재단

더불어민주당과 조국혁신당 등 범야권이 22대 국회 개원 이후 첫 주말을 서울 도심 거리에서 맞이했다. 민주당은 윤석열 대통령과 여권을 겨냥해 해병대 채 상병 특검법 통과를 압박하며 장외투쟁 병행을 예고했다. 윤 대통령이 보낸 ‘당선 축하 난’을 둘러싼 혁신당과 국민의힘의 공방도 주말 내내 이어졌다. 극한 대립이 펼쳐질 22대 국회의 ‘예고편’이란 관측이 나왔다.

민주당은 지난 1일 오후 3시 서울역 앞에서 ‘윤석열 정권 규탄 및 해병대원 특검법 관철을 위한 범국민대회’를 열었다. 이재명 민주당 대표는 연설에서 “이제 국회에서, 제도 내에서만 싸우기는 힘들다. 안에서 밖에서 함께 싸우겠다”며 장외투쟁 병행을 예고했다. 그는 “왜 국회에서 일하지 않고 길바닥으로 나오느냐고 말한다. 그러나 국회에서 일하려고 해도 모든 것을 대통령이 거부한다”며 “이제는 일선에서 최선을 다하되, 국민 여러분과 함께 길거리에서 밤낮없이 쉬지 않고 싸우겠다”고 했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지난 1일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인근 용산 전쟁기념관 앞에서 열린 ‘채 상병 특검 거부 규탄 집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조국혁신당 제공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지난 1일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인근 용산 전쟁기념관 앞에서 열린 ‘채 상병 특검 거부 규탄 집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조국혁신당 제공

혁신당은 이보다 한 시간 앞서 용산 대통령실 인근 용산 전쟁기념관 앞에서 별도로 ‘채상병 특검 거부 규탄 집회’를 열었다. 조국 대표는 “천라지망이라는 옛말이 있다. 하늘과 땅의 그물은 성겨 보여도 모든 걸 잡는다는 뜻”이라며 “우리가 제출할 채해병 특검법은 천라지망이 돼 사고 책임자와 수사 회피 범인들을 빠짐없이 옭아매고 잡아낼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채 상병 수사 자료가 회수됐던 지난해 8월2일 윤 대통령이 이 전 장관과 직접 통화한 사실이 알려진 것을 언급하면서 “윤석열 대통령은 비번을 풀고 개인 스마트폰을 고위공직자수사처에 제출하라”고 요구하기도 했다.

국민의힘은 야권이 민생을 외면하고 정쟁에만 몰두한다고 비판했다. 호준석 국민의힘 대변인은 1일 논평을 내고 “22대 국회가 개원한 지 얼마나 됐다고 벌써 국회를 버리고 밖으로 나가 정쟁에 불을 지피는 것인가”라며 “안타까운 사건마저 본인들의 정치공세 수단으로 삼아 정권을 겨냥하는 무도한 행태를 그만 멈추라”고 촉구했다. 곽규택 수석대변인도 2일 논평을 통해 “또다시 등장한 순직해병대원 특검법에는 민생은 없고 정쟁만 난무하는 그야말로 ‘답정너’ 특검”이라며 “(민주당이) 민생과 진상규명 두 마리 토끼를 잡고 싶다면, 무자비한 특검 공세를 멈추고 타협과 상생의 정치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22대 국회의원들에게 보낸 축하 난. ‘버립니다’가 적힌 접착식 메모지가 붙어있다. 김준형 조국혁신당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윤석열 대통령이 22대 국회의원들에게 보낸 축하 난. ‘버립니다’가 적힌 접착식 메모지가 붙어있다. 김준형 조국혁신당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장내에선 대통령 축하 난을 둘러싼 여야의 공방이 계속됐다. 조국 혁신당 대표를 비롯해 혁신당, 민주당, 진보당 등 야당 일부 의원이 지난 31일 윤 대통령이 보내온 당선 축하 난 수령을 거부한 것이 발단이 됐다. 특히 혁신당과 진보당 의원 대부분이 축하 난을 거절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민의힘은 “분노의 정치” “옹졸한 정치”라고 즉각 비난했다. 장동혁 원내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국민을 위해 싸우겠다’던 조국혁신당의 첫 일성치고는 너무나도 옹졸한 정치”라며 “대통령이 내민 손을 거부하고 협치를 걷어찬 행태는 두고두고 정치적 책임을 지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자 김보협 혁신당 대변인은 1일 논평을 통해 “국민의힘은 협치의 뜻을 모르나 보다”라며 맞받아쳤다. 그는 “의원실 앞에 몰래 난 화분을 두고 가는 행위를 협치로 보는 국민은 없을 것”이라며 “대통령실 혹은 여당인 국민의힘 그 누구라도 조국혁신당에 만남이나 대화를 제안한 적이 있느냐. 창당한 지 석 달이 다 돼가는데도 대통령실 정무수석은 코빼기도 보이지 않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자신과 가족을 위해 거부권을 남발하는 ‘거부왕’ 윤 대통령만큼 옹졸한 정치를 잘 보여주는 이는 없을 것”이라며 “(출입기자단 초청) ‘대통령과의 만찬’ 메뉴였던 계란말이와 김치찌개에 대파가 빠졌다던데, 그런 게 ‘옹졸’, ‘쫄보’ 상징“이라고 비꼬았다.

천하람 개혁신당 원내대표는 난 수령을 거부한 야당 의원을 가리켜 “최소한의 공사 구분을 못 하고 헌법기관에 대한 상호존중을 저버린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공은 공이고, 사는 사”라면서 “입장 바꿔서 윤 대통령도 조 대표에게 난을 보내고 싶어서 보냈겠나”라고 반문했다. 이어 “개인적으로 보낸 것이라면 이준석 전 대표, 조 대표 등 여러 야당 의원에게는 안 보냈을 것“이라며 “행정부의 수반이자 헌법기관인 대통령이 입법부의 구성원이자 역시 헌법기관인 국회의원에게 ‘기관 대 기관’으로 보낸 것”이라고 강조했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