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정부의 ‘강 대 강’ 노선이 문제”…다각적 대북정책 촉구

박용하·신주영 기자

이재명 “안보 위기만 조장”

북한 또 다른 맞대응 우려

정부가 북한의 ‘오물 풍선’ 도발 대응책으로 9·19 군사합의 효력 정지와 대북 확성기 방송 재개를 예고하자 야당은 강 대 강 대응으로 일관하는 정부의 대북정책에 비판 목소리를 높였다.

정부의 강경 대응이 또 다른 맞대응을 불러올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대북 확성기 방송 재개에 대해 “왜 그렇게 긴장을 격화시키고, 왜 안보를 스스로 위협하나”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전에는 대북 삐라 풍선에 대한 북한의 대응이 고사총 사격이었고, 이로 인해 휴전선 인근 우리 민가들이 실제 피해를 입었다”며 “이번에도 어떤 방식이든 (대북전단 살포에 대한) 북측의 대응이 있을 것으로 예측됐는데 그 맞대응으로 안보 위기를 조장해 정권의 불안을 해결하려는 생각을 한다면 국정을 감당할 자격이나 되겠나”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9·19 군사합의의 효력 정지에 대해서도 목소리를 높였다. 이해식 대변인은 “윤석열 정부의 강경 일변도 대북정책으로 한반도는 이미 9·19 군사합의 이전으로 돌아갔다”며 “갈수록 커지는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이 윤석열 대통령이 그렇게 강조하던 ‘힘에 의한 평화’인가”라고 되물었다. 그는 “이번 조치로 북한의 무력 도발이 더욱 빈번해질 가능성도 농후하다”며 “윤(석열) 정부는 남북 간의 충돌 상황을 조장하려는 것이 아니라면 즉흥적이고 감정적인 대응을 멈추고 북한을 대화의 테이블로 앉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성준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BBS 라디오 인터뷰에서 “북한에 대해서는 강력히 규탄해야 되겠지만, 이러한 사태까지 오게 된 안보 관리 문제도 매우 중요하다”며 “다각적인 대북정책이 필요한데 윤석열 정권 들어 강 대 강 구도로만 가다보니 경색 국면에 돌파구를 찾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문재인 정부에서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을 맡았던 윤건영 의원은 “정부가 대북 확성기 방송을 트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했는데, 그러면 북한은 더한 조치를 또 내놓을 것”이라며 “북한을 제압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에서 강 대 강 대응 일변도 전략이 과연 맞느냐”고 반문했다.


Today`s HOT
네타냐후 방미 앞두고 집결한 친팔 시위대 태풍 개미로 필리핀 북부 폭우 거북이의 당당한 런웨이 이스라엘의 올림픽 참가 반대하는 친팔 시위대
훈련하는 기계체조 여서정 황선우, 라데팡스 첫 훈련 돌입
안세영, 금메달을 향해 훈련하는 양궁대표팀
평화를 위한 선수들의 외침 국경 울타리 수리하는 미국 용접공들 올림픽 서핑은 타히티섬에서 에펠탑 오륜기와 달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