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선보다 힘든 방 배정...조국혁신당 사무실은 화장실 앞

박민규 기자
국회 사무처는 국회 본관 2층 219호, 223호, 224호를 조국혁신당 사무실로 배정했다. 화장실 앞이고 진보당(221호, 222호)을 사이에 두고 분리되어 있다. 박민규 선임기자

국회 사무처는 국회 본관 2층 219호, 223호, 224호를 조국혁신당 사무실로 배정했다. 화장실 앞이고 진보당(221호, 222호)을 사이에 두고 분리되어 있다. 박민규 선임기자

조국혁신당이 4일 의원총회를 국회 본청에 마련된 당 회의실이 아닌 본회의장 앞 로비인 ‘로텐더홀’에서 열었다. 지난 3일 최고위원회의를 개최한 이후 연이틀째다.

조국혁신당 의원들이 4일 국회 본관 로텐더홀에서 의원총회를 하고 있다.  박민규 선임기자

조국혁신당 의원들이 4일 국회 본관 로텐더홀에서 의원총회를 하고 있다. 박민규 선임기자

국회 사무처가 12명의 국회의원을 배출한 원내 ‘제3당’을 제대로 대우하지 않는 것에 대한 항의 차원이다.

국회 사무처는 국회 본관 2층 219호, 223호, 224호를 조국혁신당 사무실로 배정했다. 본관 사무실을 배정받은 정당 중 유일하게 사무실이 서로 떨어져 있다. 공간 활용도가 매우 낮다. 의석수에 비해서도 공간이 부족하다는 게 조국혁신당 입장이다.

조국혁신당 의원들이 4일 국회 본관 로텐더홀에서 의원총회를 하고 있다. 박민규 선임기자

조국혁신당 의원들이 4일 국회 본관 로텐더홀에서 의원총회를 하고 있다. 박민규 선임기자

황운하 원내대표는 “마치 김밥 도시락을 시켰더니 김밥의 양 끝은 머리만 모아 가지고, 그것도 도시락을 채우지 않은 채 배달된 것과 마찬가지”라며 “이런 공간을 어떻게 수용하라는 것이냐”고 지적했다.

황운하 조국혁신당 원내대표가 3일 국회 로텐더홀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박민규 선임기자

황운하 조국혁신당 원내대표가 3일 국회 로텐더홀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박민규 선임기자

또 황 원내대표는 “총선에서 약 25%의 득표율을 기록한 원내 제3당이 민의의 전당인 국회에서 적정 공간을 확보하지 못했다”며 “국회 사무처와 거대 양당이 낡은 관행, 기득권에서 벗어나 조속히 사무공간을 재배정 해주기를 강력히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 황운하 원내대표를 비롯한 최고위원들이 지난 3일 국회 로텐더홀에서 최고위원회의를 하고 있다. 박민규 선임기자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 황운하 원내대표를 비롯한 최고위원들이 지난 3일 국회 로텐더홀에서 최고위원회의를 하고 있다. 박민규 선임기자

조국 대표도 사무실을 둘러보고는 “화장실 앞으로 대표실, 원내대표실을 배치하고 두 공간을 분리시켜놓은 예는 없지 않느냐”며 “당무를 보는 직원들이 업무를 위해서 계속 왔다 갔다 해야 하는데 비합리적”이라고 말했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