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치열한 ‘상임위 쟁탈전’…개원 전까지 협상했지만 ‘결렬’

이보라·민서영 기자

22대 국회 시작부터 파행

<b>본회의장 앞에서 항의하는 국민의힘 의원들</b> 22대 국회 첫 본회의가 열린 5일 국민의힘 의원들이 본회의장 밖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이날 여당이 불참한 가운데 야당 단독으로 국회의장을 선출했다. 박민규 선임기자 parkyu@kyunghyang.com

본회의장 앞에서 항의하는 국민의힘 의원들 22대 국회 첫 본회의가 열린 5일 국민의힘 의원들이 본회의장 밖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이날 여당이 불참한 가운데 야당 단독으로 국회의장을 선출했다. 박민규 선임기자 parkyu@kyunghyang.com

법사·운영·과방위 ‘대치’
추경호 “거야, 힘자랑” 항의

상임위원장 선출 시한 7일
여당 없이 야당 독식 가능성
‘기싸움’ 양상에 협상 난망

국회의장단 선출을 위한 22대 국회 첫 본회의가 5일 여당의 불참 속에 ‘반쪽’으로 문을 열었다. 21대 국회 개의 당시 야당이던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이 불참한 광경이 여야 위치만 바뀐 채 반복된 것이다. 여야가 상임위원장 배분을 두고 양보 없는 대치를 이어가면서 상임위원장 선출도 야당 단독으로 이뤄질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까지 마지막 협상을 벌였지만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양당은 핵심 상임위인 국회 법제사법위원장과 운영위원장,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장을 서로 가져가겠다고 대치하며 양보하지 않았다.

국민의힘은 의원총회를 거쳐 본회의를 보이콧하기로 결정했다. 추 원내대표만 본회의장에 들어가 “거대 야당의 막무가내 힘자랑”이라며 “국민의힘에 힘 실어준 45.1% 민심을 짓밟고 조롱한다”고 항의성 의사진행발언을 하고 나왔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본청 로텐더홀에서 “의회독주 중단하라” 등 구호를 외치며 본회의 강행을 비판했다.

반면 박 원내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법대로 본회의를 여는 것에 언짢다는 건 적반하장”이라고 했다.

이날 선출된 우원식 국회의장은 본회의 직후 여야 원내대표 회동을 제안했지만 이 역시 박 원내대표만 참석해 반쪽에 그쳤다. 우 의장은 “국회 법이 정한 기한인 6월7일 자정까지 상임위 선임안을 제출해달라”고 요구했다. 국회법에 따르면 개원 직후 열리는 임시국회 첫 본회의에서 국회의장단을 선출하고, 이로부터 3일 안에 상임위원장이 선출돼야 한다. 민주당도 국회법 규정을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주말을 넘긴 후 10일 국민의힘이 불참한 채 야당끼리 상임위원장 선출에 나설 가능성이 있다. 이럴 경우 지난 21대 국회 전반기처럼 민주당이 모든 상임위원장을 차지할 수도 있다. 2020년 21대 국회 때도 미래통합당이 불참한 채 개원했고, 법사위원장 자리를 두고 갈등을 빚다 민주당이 18개 상임위원장을 독식했다. 당시 미래통합당은 항의의 의미로 자당 몫 국회부의장직을 1년 넘게 비워뒀다.

여야가 6월 중·하순까지 협상을 이어갈 수도 있다. 상임위원장 협상이 22대 국회 기선제압을 위한 기싸움으로 흘러가면서 양쪽 다 법사위원장, 운영위원장을 쉽게 양보하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일각에선 국민의힘이 둘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한다면 대통령실을 상대하는 운영위원장을 우선시할 것이란 얘기도 나온다. 법사위원장을 해도 야당의 일방적인 법안 통과 시기를 늦출 뿐 원천적으로 막을 순 없기 때문이다. 민주당이 법사위원장과 운영위원장 등 쟁점상임위원장을 먼저 뽑고, 다른 상임위원장과 국민의힘 몫 국회부의장을 선출하는 본회의를 여야 합의로 여는 시나리오도 거론된다.

여야는 상임위원장 배분을 둔 갈등이 장기화하는 국면에 대비하고 있다. 국민의힘은 저출생 대응, 민생경제 안정, 세제 개편등 14개 특위를 구성해 상임위에 참여하지 않더라도 당정 간 협력을 통해 민생을 챙기겠다고 나섰다. 민주당은 상임위 차원의 청문회, 국정조사를 활성화해 정부를 적극적으로 견제하겠다고 벼르고 있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