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금도 못 낸 회사, 뭘 믿고”…야권, 액트지오 의혹 맹공

이유진 기자
경북 포항 영일만 일대에 최대 140억배럴 규모의 석유·가스가 매장돼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한 미국 액트지오의 비토르 아브레우 대표가 7일 정부세종청사 산업통상자원부 기자실에 동해 심해 가스전 개발과 관련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한수빈 기자

경북 포항 영일만 일대에 최대 140억배럴 규모의 석유·가스가 매장돼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한 미국 액트지오의 비토르 아브레우 대표가 7일 정부세종청사 산업통상자원부 기자실에 동해 심해 가스전 개발과 관련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한수빈 기자

동해 심해 석유·가스 매장 가능성을 분석한 미국 자문업체 ‘액트지오’와 관련한 의혹이 꼬리를 물면서 야권 공세가 강화하고 있다. 야권은 특히 한국석유공사가 액트지오에 해저 지질·자원 탐사 심층 분석을 맡길 당시 액트지오의 법인 등록이 말소된 상태였던 것으로 드러나면서 국책 사업을 맡긴 과정 등을 검증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유회사 임원 출신인 이언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9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석유공사가 액트지오의) 4년간 체납은 확인했지만 계약은 문제없었다고 한다. 이게 무슨 헛소리인가”라며 “석유공사가 준 돈으로 체납을 해결하고 자격이 살아난 모양”이라고 적었다.

이 의원은 또 “액트지오는 여러 회사와 계약을 했다는데 어찌 세금도 못냈으며 매출이 3000만원밖에 안 되었나”라며 “국회에서 관련 자료를 제출받아 검토해 봐야겠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아울러 “규모도 크고 신용도 좋은 회사가 많은데 석유공사가 굳이 이 회사를 고집해 계약한 이유가 석연찮다. 시추가 아니라 국정조사를 해야할 판”이라며 “이렇게 미심쩍은 일을 막대한 국민 혈세를 투입해 밀어 붙이는 것은 반대”라고 적었다.

석유공사는 전날 액트지오가 2019년 1월부터 2022년 3월까지 영업세를 못 내 법인 자격이 박탈됐던 것과 관련 “법인 영업세 체납으로 법인 행위능력 일부가 제한됐지만 법인 자격은 유지된 상태여서 2023년 2월 체결한 용역 계약은 법적 문제가 없다”며 “지난해 3월 체납 세금을 완납하면서 모든 행위 능력이 회복됐다”고 해명했다.

민주당 등 야권은 국회 상임위원회를 가동해 관련 의혹을 조사하겠다고 밝힌 상태다. 황정아 민주당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마치 가짜 약 파는 약장수 같다는 의구심만 더 강해졌다”며 “윤석열 대통령은 법인 자격이 박탈된 액트지오에게 국책사업을 맡기게 된 전 과정을 공개하라”고 했다. 홍성규 진보당 대변인도 “석유공사의 경영공시 등에는 입찰 기록도 찾아볼 수 없는데 영업세 문제로 법인 자격이 박탈된 상태였던 소규모업체 액트지오에 대규모 국책사업을 맡긴 이유는 무엇인가”라며 “지금 필요한 것은 국회 차원의 엄중한 검증뿐”이라고 말했다.

앞서 액트지오의 비토르 아브레우 고문은 윤 대통령이 동해 심해 석유·가스 매장 가능성을 발표한 뒤 사흘 만인 지난 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아브레우 고문은 이 자리에서 동해 석유·가스 유전에 30억~140억배럴이 매장됐을 것으로 추정된다면서도 “시추를 해봐야 이를 입증할 수 있다”고 밝혔다. 대통령 발표 이후 급등했던 석유·가스 관련 주가는 간담회 뒤 일제히 폭락했다.


Today`s HOT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러시아 군사학교 합동 졸업식 실향민 돌아오길 기원 미국 6월의 폭염 베트남 환영식에 참석한 푸틴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