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단독 원구성 시동…‘의회 독식’ 놓고 “네 탓” 공방

박용하·이보라·박하얀 기자

야당, 주요 상임위원장 11개 선점…전체 독식도 배제 안 해

국민의힘은 ‘법사·운영위’ 확보 안 될 시 “본회의 보이콧”

여당 “이재명 방탄인가”…야당 “할 일 않고 시간 끌기” 맞불

<b>22대 국회 ‘양보’ 있을까</b> 여야가 22대 국회 상임위원회를 배분하는 원구성 문제를 두고 강 대 강 대치를 이어간 9일 서울 마포구 서강대교에 설치된 교통표지판 너머로 국회의사당이 바라다보인다. 연합뉴스

22대 국회 ‘양보’ 있을까 여야가 22대 국회 상임위원회를 배분하는 원구성 문제를 두고 강 대 강 대치를 이어간 9일 서울 마포구 서강대교에 설치된 교통표지판 너머로 국회의사당이 바라다보인다. 연합뉴스

여야의 원구성 협상이 공전을 거듭하면서 이르면 10일 과반 의석을 쥔 더불어민주당 주도로 원구성이 일부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은 11개 상임위원장직에 대한 우선 배정을 추진할 계획이지만 국민의힘이 거부할 경우 상임위 독식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여야는 사태의 책임을 상대에게 넘기는 ‘프레임 공방’을 이어갔다.

여야는 9일 추가 원구성 협상 없이 공방전을 계속했다. 우원식 국회의장과 민주당은 주말에도 국민의힘에 협상 재개를 요구했으나 막판 협상도 불발됐다.

민주당은 여당이 참석하지 않더라도 10일 야당 단독으로 본회의를 열어 원구성에 착수하겠다는 입장이다. 법제사법위원회와 운영위원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를 포함한 11개 상임위원장 선출안을 우선 의결하고, 나머지 7개 상임위원장을 여당에 넘기는 방안이 유력하다. 국민의힘은 본회의 보이콧 방침을 정했으며, 10일 의원총회를 통해 이를 확인할 방침이다.

민주당은 국민의힘이 7개 상임위 확보까지 거부하면 21대 전반기 국회처럼 전체 상임위 독식을 추진한다는 분위기다. 일부에서는 신속한 원구성을 위해 이르면 11일 다시 본회의를 열어 전체 상임위원장 선출안을 처리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이 같은 안이 현실화하면 상임위 독식 결정 시점이 국회의장 선출 뒤 47일이 걸린 21대 전반기 국회 때보다 빨라질 것으로 전망된다. 강유정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국민의힘이 결국 상임위원 명단을 제출하지 않았다”며 “일하는 국회(를 위한) 협상에 응하라”고 밝혔다.

국민의힘은 원내 2당이자 여당인 자신들이 법사위원장과 운영위원장직을 가져가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민주당이 이에 부응하는 협상안을 내놓지 않으면 협상 자체에 응하지 않겠다는 취지다. 조지연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민주당이 상임위 단독 선출을) 강행해도 원칙을 고수할 생각”이라고 했다.

여야의 이번 원구성 협상은 과거보다도 꽉 막힌 양상을 띠고 있다. 21대 전반기 협상에서는 법사위 확보가 최대 관건이었다면 현재 양당이 확보하려는 자리는 운영위, 과방위까지 3곳으로 늘어났다. 이들 상임위에서 벌일 논의가 향후 정국을 좌우할 수 있어 여야 모두 한 치도 물러서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프레임 공방은 심화되고 있다. 여권은 민주당의 상임위 독식을 ‘의석수를 이용한 힘자랑’ ‘의회 독재’ 등으로 표현하며 비판했다. 이 대표의 ‘사법 리스크 방어용’이라는 분석도 내놨다. 조 원내대변인은 “민주당이 법사위를 강탈하려는 이유는 단 하나”라며 “이재명 대표의 사법 리스크를 덮어보겠다는 ‘철통 방탄’이 목적 아닌가”라고 했다.

반면 민주당은 여당의 상임위 고수가 윤석열 대통령 ‘방탄’을 위한 것이라며 맞불 공세를 펴고 있다. 또 총선에서 드러난 국민들의 뜻은 ‘일하는 국회’를 요구하는 것이라며 국민의힘이 협상을 지연한다고 비판했다. 강 원내대변인은 “국민의힘의 몽니는 총선 불복”이라며 “민심은일하는 국회, 민생 살리는 국회, 잘못은 따지는 국회가 되라고 명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Today`s HOT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러시아 군사학교 합동 졸업식 실향민 돌아오길 기원 미국 6월의 폭염 베트남 환영식에 참석한 푸틴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