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기내식, 김정숙 여사·윤 대통령 중 누가 많이 먹겠나”

문광호 기자

김정숙 여사 인도 방문 관련 의혹 두고

윤 대통령 순방비 꺼내며 ‘역풍’ 언급

“식대 부수비…술 누가 더 잘 드시냐”

이준석 개혁신당 의원이 5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의원들과 대화하고 있다. 박민규 선임기자

이준석 개혁신당 의원이 5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의원들과 대화하고 있다. 박민규 선임기자

이준석 개혁신당 의원은 10일 문재인 전 대통령 배우자 김정숙 여사의 인도 방문 관련 의혹과 관련해 “이걸 까서 문제가 되려면 윤석열 대통령의 전용기 비용보다 특별하게 김정숙 여사의 전용기 비용이 많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윤 대통령의 순방 비용과 관련한 의혹이 제기되면 오히려 국민의힘에 역풍이 불 수 있다는 것이다.

이 의원은 이날 채널A 유튜브 ‘정치시그널’에 출연해 “그걸(순방 비용) 까는 순간 아마 보수 진영의 대탈주극이 시작될 것”이라며 “상식적으로 김정숙 여사가 많이 드실지 윤석열 대통령이 많이 드실지 한번 상상해 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예를 들어서 식대 부수비용으로 들어가는 거 있지 않나”라며 “아무래도 여러 사람이 있다 보면 고가의 주류를 곁들일 수도 있다. 그럼 술을 누가 더 잘 드시냐를 봐도 골치 아플 수 있다. 김정숙 여사가 주류를 많이 즐기신다는 얘기는 못 들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보수 진영에서 거의 골룸처럼 달려들면 안 된다”며 “영화 반지의제왕을 보면 골룸은 반지만 보면 미쳐 날뛰는데 김정숙, 이재명, 이런 키워드만 나오면 그냥 미쳐 날뛰는 사람들이 있다”고 지적했다.

앞서 친문재인(친문)계 의원들은 지난 7일 2018년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의 김 여사 초청장을 공개하며 ‘셀프 초청’ 논란에 선을 그었다. 기내식 비용 논란도 상세 내역도 공개하며 “김 여사가 실제 이용한 식사비는 총 105만원으로 전체 비용의 4.8%”라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대한항공이 위탁받은 부분에 대해서 지금 6000만 원의 기내식 비용이 과다한가를 따져야 하는데 대한한공이 과연 대한민국 정부를 등쳐먹을 의사가 있겠나”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지금 보수 진영은 다 뛰어넘고 김정숙 여사가 너무 많이 먹었다, 식탐이 많다는 것으로 갔다”며 “이런 수준의 주장으로 대체 누구를 공격할 수 있겠나”라고 했다.

이 의원은 대통령실에서 수의계약한 내역과 관련해 논란이 불거질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2022년 6월 대통령실 청사 리모델링 공사 당시 신생영세업체 ‘다누림건설’은 공사규모 6억8000만원대의 대통령실 청사 간유리공사를 수의계약으로 맺었다. 이 의원은 “제가 그때 (당)대표로 있을 때였는데 답을 할 수 없더라”라며 “윤석열 정부 수의계약을 다 파헤치면 정권 무너질 수도 있다”고 말했다.


Today`s HOT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24년만에 방북한 푸틴 우크라이나 군인, 목표는 푸틴
기름 범벅된 싱가포르 탕종해변 케냐 세금인상 항의 시위
자발리아 난민 캠프에서 음식 받는 아이들 올림픽 앞두고 훈련하는 수영 국가대표팀
캐나다와의 경기 준비하는 메시 철거되는 플로리다주 파크랜드 총기사건 학교 시카고 밀레니엄 파크 크라운 분수 조지 워싱턴 저택에서 발견된 18세기 유리병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