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당 “윤 대통령, 이슈 지르고 해외 떠나…김건희 방탄용인가”

박용하 기자    이유진 기자
야당 “윤 대통령, 이슈 지르고 해외 떠나…김건희 방탄용인가”

야권이 10일 윤석열 대통령 부부의 중앙아시아 3개국 순방을 ‘도피성’ ‘방탄 순방’으로 규정해 비판했다. 민생 문제가 해결되지 않고 김건희 여사의 각종 의혹이 팽배한 상황에 부적절한 순방이라고 지적했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는 10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날 시작된 윤 대통령의 순방을 거론하며 “K실크로드라 포장했지만 한가해보인다”고 말했다. 조 대표는 “지금 집에 불나서 대들보와 석가래에 불이 붙었고 식구들은 다 불끄려고 뛰는데, 빚쟁이 가장은 배우자와 동행해 해외로 떠났다”라며 “윤 대통령과 장관 등 공식수행원이 있어야 할 곳은 실크로드로 가는 비행기가 아니라 비상경제대책회의장”이라고 말했다.

조 대표는 김 여사를 ‘김건희씨’로 호명하며 순방 동행도 문제로 지적했다. 그는 “연예인들도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키면 프로그램을 하차하고 자숙한다”라며 “김건희씨의 윤리의식은 그것보다 못한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김씨가 있을 곳은 화려한 사교장이 아니라 서울중앙지검 조사실”이라고 했다.

더불어민주당에서도 대통령의 해외순방에 대한 비판이 나왔다. 서영교 최고위원은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통령은 (동해 원유·가스전 등의) 이슈를 지르고 해외로 떠났다”라며 “김건희 여사의 방탄용으로 해외로 떠난 건가”라고 반문했다.

서 최고위원은 “김 여사의 명품백과 청탁 관련 수사를 해야 하는데 수사 참고인 2명이 해외순방에 따라갔다”라며 “(대통령 부부가) 이를 모두 도피하듯 해외순방을 떠났는데 어느 국민이 좋아하겠나”고 했다.


Today`s HOT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24년만에 방북한 푸틴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베트남 환영식에 참석한 푸틴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러시아 군사학교 합동 졸업식 실향민 돌아오길 기원 미국 6월의 폭염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