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동해 원유’ 검증단 교수가 액트지오 대표 논문 공동저자…검증 객관성 문제 없나

이유진 기자    박용하 기자

아브레우 2003년 논문 이름 올린 모릭 교수

작년 석유공 ‘동해 울릉분지’ 평가 자문단에

석유공 “논문 공저 사전에 알지 못해” 해명

10일 경향신문 취재 결과, 미국 자문업체 ‘액트지오’의 소유주이자 고문인 비토르 아브레우가 2003년 6월 미국 학술지 ‘엘스비어’ 저널에 기고한 논문에 미국 텍사스대학 오스틴캠퍼스 잭슨 지구과학대학 소속 데이비드 모릭 교수가 공동저자로 참여했다. 모릭 교수는 액트지오의 동해 심해 석유 탐사 자료 정밀 분석 결과 검증에 참여한 것으로 파악됐다. 저널 원문 데이터베이스 ScienceDirect 갈무리

10일 경향신문 취재 결과, 미국 자문업체 ‘액트지오’의 소유주이자 고문인 비토르 아브레우가 2003년 6월 미국 학술지 ‘엘스비어’ 저널에 기고한 논문에 미국 텍사스대학 오스틴캠퍼스 잭슨 지구과학대학 소속 데이비드 모릭 교수가 공동저자로 참여했다. 모릭 교수는 액트지오의 동해 심해 석유 탐사 자료 정밀 분석 결과 검증에 참여한 것으로 파악됐다. 저널 원문 데이터베이스 ScienceDirect 갈무리

미국 자문업체 ‘액트지오’의 동해 심해 원유·가스전 탐사 자료 정밀 분석 결과를 검증한 해외 전문가가 액트지오의 소유주이자 고문인 비토르 아브레우의 논문에 공동 저자로 참여한 이력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한국석유공사의 자문단 선정 기준·절차와 평가 객관성에 의문이 제기된다.

김원이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이 10일 정보공개청구를 통해 확인한 자료에 따르면 석유공사는 지난해 7월 ‘동해 울릉분지 종합기술 평가 해외 전문가 자문계약’을 체결했다. 이를 통해 미국 텍사스대학 오스틴캠퍼스 잭슨 지구과학대학 소속 데이비드 모릭 교수, 세르게이 포멜 교수, 코넬 올라리우 연구 부교수 등이 자문단에 참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향신문 취재 결과, 이들 중 모릭 교수는 아브레우 고문의 2003년 논문에 공동 저자로 이름을 올렸다. ‘Lateral accretion packages (LAPs): an important reservoir element in deep water sinuous channels(측면 누적 패키지 : 심해 곡류에 있는 중요한 저류 요소)’라는 제목의 이 논문은 2003년 6월 미국 학술지 ‘엘스비어’가 발행한 해양·석유 지질학 저널에 게재됐다. 앙골라 연안 17광구의 지진 데이터를 토대로 심해 곡류와 원유 저장 가능성의 연관 관계 등을 다뤘다. 아브레우 고문과 공동 연구를 진행했던 인사가 액트지오의 평가 결과 검증에 참여한 것으로 보인다.

석유공사가 지난해 10월11일 행정안전부 정보공개포털에 게시한 ‘동해울릉분지 종합기술평가 해외전문가 자문 결과보고 및 대금지급’ 내역. 문건 제목에 자문단으로 참여한 교수들의 이름이 쓰여있다. 김원이 더불어민주당 의원실 제공

석유공사가 지난해 10월11일 행정안전부 정보공개포털에 게시한 ‘동해울릉분지 종합기술평가 해외전문가 자문 결과보고 및 대금지급’ 내역. 문건 제목에 자문단으로 참여한 교수들의 이름이 쓰여있다. 김원이 더불어민주당 의원실 제공

윤 대통령은 지난 3일 첫 국정브리핑으로 원유·가스전 가능성을 전하며 액트지오 분석 결과에 대해 “유수 연구기관과 전문가들 검증도 거쳤다”고 말했다. 산업통상자원부도 액트지오의 신뢰성과 관련한 의혹이 제기되자 “액트지오 평가 결과에 대해 국내외 전문가로 구성된 자문단의 검증을 받았다”고 설명한 바 있다. 산업부는 김 의원실에 제출한 답변자료에서 “해외 자문단은 2023년 7월부터 현재까지 활동 중”이라면서 “해외 A대학의 지질, 지구물리 전문가 그룹은 대면회의 및 서면 의견서를 통해 액트지오 평가 자료 관련 광역순차층서, 3D 탄성파 자료 층준 및 퇴적상 해석결과, 지구물리특성 분석 등을 자문했다”고 밝혔다.

산업부와 석유공사는 자문에 참여한 전문가 명단은 “본인 동의 없이 공개하기 어렵다”고 했다. 하지만 석유공사는 지난해 10월11일 행정안전부 정보공개포털에 게시한 ‘동해울릉분지 종합기술평가 해외전문가 자문 결과보고 및 대금지급’ 내역에서 이들 연구진의 이름을 명시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다만 문건 내용 자체는 비공개로 설정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이날 해외 자문단 구성과 관련 질의에 “자세한 내용은 석유공사 측에 문의하라”고 답했다. 석유공사는 경향신문 보도 이후 설명자료를 내고 “석유공사는 순전히 전문성만을 고려해 해외자문단을 선정했다”며 “아브레우 대표는 자문단 선정과정에 일절 관여한 바 없다”고 밝혔다. 석유공사는 이어 “심해분야 전문가풀이 매우 협소한 점을 감안할 때 연구과제나 학술활동, 근무경력을 같이할 개연성이 높은 것은 사실”이라면서 “다만 석유공사는 모릭 교수와 아브레우 대표가 논문 공동저자임을 사전에 전혀 알고있지 못했으며 모릭 교수도 공정하게 자문 역할을 수행한 것으로 평가한다”라고 했다.


Today`s HOT
인도 무하람 행렬 프랑스 바스티유 데이 기념 불꽃놀이 헌팅턴비치에서 행진하는 트럼프 지지자들 파리올림픽 성화 봉송하는 BTS 진
철장 안에서 시위하는 이스라엘 인질의 가족들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백악관 앞에서 포즈 취한 나토 정상들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가족 잃고 절규하는 팔레스타인들 너무 더울 땐 분수대로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