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당의 국회 보이콧? 상상하기 어려운 일”

문광호 기자

인터뷰 |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대위원장

“여당의 국회 보이콧? 상상하기 어려운 일”

국회 정상 가동이 최우선
한동훈, 당대표 되더라도
대통령과 각 세우기 힘들어
유전 발표, 목적 납득 안 돼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사진)은 22대 국회 원구성 협상과 관련해 “여당이 국회를 보이콧하는 식으로 나오는 것은 상상하기가 어렵다”고 10일 밝혔다.

21대 국회 개원 당시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18개 상임위원장을 다 가져가라’고 대응한 것은 국회 정상 가동을 위한 취지였다고 설명했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기자와 통화하면서 “그때(4년 전)는 국회를 정상적으로 가동을 빨리 시켜야 된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그거(상임위원장 배분) 가지고 옥신각신할 거 없이 다수가 무조건 가져가겠다면 가져가라 그런 것”이라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은 “여당이 국회를 보이콧하는 식으로 나오는 거는 상상하기가 어렵다”면서 “당연히 여당이 국회에 들어가서 야당과 토론을 하든지 해야지 국회를 무작정 방치할 수는 없지 않나”라고 말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 원구성 협상이 난항이다.

“국민의힘이 상임위 배정 문제를 가지고 결론을 못 보니까 뭐 다른 할 얘기가 없지 않나. 여당이니까, 여당이 국회를 보이콧하는 식으로 나오는 거는 상상하기가 어렵다.”

- 책임감을 가지라는 건가.

“당연히. 여당이 국회에 들어가서 야당과 무슨 토론을 하든지 해야지 국회를 무작정 방치할 수는 없지 않나.”

- 여당 지도체제에 대한 논쟁이 있다.

“지금 대세에 문제가 되는 게 아니지 않나. 단일지도체제이기 때문에 (총선에서) 진 것도 아닌데 이제 와서 당 사정 때문에,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출마를 하느냐 안 하느냐 문제를 가지고 지도체제에 대해 옥신각신하는 거 아닌가. 아직도 총선 참패를 어떤 식으로 복구할지, 지난 세 번에 걸쳐 국민의힘이 수도권에서 패한 걸 어떻게 개선할지에 대한 인식이 없어 보인다. 저렇게 해가지고는 민심을 회복하기 힘들 것이다.”

- 한동훈 전 위원장 출마에 대한 생각은.

“본인 생각에 달려 있는 건데 위원장이 (당대표가) 돼서 가면 대통령하고 또 같이 각을 세울 수도 없을 테고 이런저런 문제를 본인 스스로 여러 가지로 생각해봐야 할 것이다.”

- 윤석열 대통령이 유전 가능성을 발표했다.

“무슨 목적을 위해서 했는지 도저히 납득이 안 간다.”

- 박정희 전 대통령 때도 그런 발표가 있었다.

“박정희 대통령 시절인 1976년에 한 번 있었다. 그때는 GDP(국내총생산)가 1000달러도 안 될 때다. 국민들이 막연하게 그런 것에 대한 기대감을 가질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해서 그런 서치(조사)를 한 번 했는데 실패로 끝났다. 지금은 기름이 나오느냐 안 나오느냐에 일반 국민은 별로 크게 관심이 없다. 그렇기에 무엇 때문에 그걸 국정브리핑 1호로 발표했는지 납득이 안 간다는 것이다.”


Today`s HOT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러시아 군사학교 합동 졸업식 실향민 돌아오길 기원 미국 6월의 폭염 베트남 환영식에 참석한 푸틴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