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태 “채 상병 어머니 ‘박정훈 대령 선처’, 여당 수용해야”

문광호 기자
김용태 국민의힘 국회의원 의원이 4월21일 서울 정동 경향신문사에서 인터뷰를 하고 있다. 서성일 선임기자

김용태 국민의힘 국회의원 의원이 4월21일 서울 정동 경향신문사에서 인터뷰를 하고 있다. 서성일 선임기자

김용태 국민의힘 의원은 13일 채 상병의 어머니 A씨가 편지에서 박정훈 전 해병대 수사단장(대령)을 선처해달라고 요청한 것에 대해 “여당에서도 여기에 대해서는 수용할 수 있게끔 목소리를 내야 된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인 김 의원은 이날 SBS라디오에 출연해 “해병 대원분의 어머니, 유가족 분의 편지를 보고 굉장히 가슴이 아팠다”며 “그 분이 어제 세 가지 요구를 말씀하셨는데 저는 그렇게 무리한 요구라고 생각하지도 않는다”고 말했다.

A씨는 전날 해병대가 공개한 편지에서 “한 점의 의혹 없이 경찰 수사가 종결되도록 간곡히 부탁드린다”며 “밝혀져야 될 부분은 마땅히 밝혀져 혐의가 있는 지휘관들은 그에 합당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적었다. A씨는 그러면서 “아들 사망사고를 조사하다 고통을 받고 계신 박정훈 전 해병대 수사단장의 군인으로서의 명예를 회복시켜주고 과감하게 선처해주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재발 방지 대책 수립을 요구하기도 했다.

김 의원은 “국민의 보편적 시각에서 봤을 때도 정부여당이 이 정도는 들어드려야 되는 것 아닌가 이런 개인적인 생각이 있다”며 “박 대령의 선처라든지, 누가 그렇게 무리한 지시를 했는지에 대한 책임자 처벌, 1주기 전에 수사를 종결해달라는 요구는 보편타당한 요구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박 대령에 대해 “박 대령이 하려고 했던 것은 은폐하려고 했던 것이 아니지 않나”라며 “오히려 조사 대상자를 폭넓게 설정하면서 이러한 일이 있었던 것인데 거기에 대해 정부여당이 다시 한번 판단해야 되지 않을까 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그러면서 “대통령께서 이 부분에 대해서 결자해지하셔서 말씀해 주셨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있다”고 말했다. 다만 채 상병 특검법에 대해서는 “특검법하고는 별개라고 생각한다”며 “특검법은 이미 민주당이 본질을 계속 훼손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전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철저하게 원인과 책임을 규명해 7월19일(채 상병 1주기) 이전에는 사건의 조사가 종결될 수 있도록 강력히 촉구토록 하겠다”고 밝혔다. 박 대령에 대한 선처 요청을 두고는 “수사단장은 지금 법원에서 재판을 받는 상황”이라며 “법원의 결과가 나온 뒤 대통령의 권한과 범위에서 판단하고 결정하실 수 있도록 건의토록 하겠다”고 했다.


Today`s HOT
아르헨티나, 코파 아메리카 2연패 스페인, 유로 2024 정상 최다 우승팀 등극! 수질을 개선하자, 점프! 러시아 패들 보드 서핑 축제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인도 무하람 행렬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프랑스 바스티유 데이 기념 불꽃놀이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파리올림픽 성화 봉송하는 BTS 진 헌팅턴비치에서 행진하는 트럼프 지지자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