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이재명 사건 진실이면 감옥, 짜깁기 수사면 검찰 궤멸할 것”

김현수 기자
홍준표 대구시장이 13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글. 홍 시장 페이스북 갈무리

홍준표 대구시장이 13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글. 홍 시장 페이스북 갈무리

홍준표 대구시장이 쌍방울 대북송금 사건으로 불구속 기소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관련해 “실체적 진실을 찾아간 수사라면 이 대표는 청와대가 아닌 감옥에 갈 것이고, 꿰맞춘 수사라면 검찰 조직 자체가 궤멸할 것”이라고 밝혔다.

홍 시장은 13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과거 우리가 검찰에 있을 때 검찰은 권력에 굴하지 않고 실체적 진실을 찾는 정의의 기수였다”며 “요즘 검찰에서는 문재인 정권의 국정농단 수사를 정점으로 목표를 정해놓고 그 증거를 꿰맞추는 짜깁기 수사가 흔치 않게 보인다”고 썼다.

이어 “검찰은 증거를 수집해 그 증거를 통해서 실체적 진실을 규명해야 하는데 목표를 정해놓고 증거를 거기에 맞추는 짜깁기 수사는 본말이 전도된 사건 조작”이라며 “간혹 보이는 검찰의 행태는 참으로 유감스러운 일이다”고 했다.

그는 또 “검찰로서는 양날의 칼이 된 그 사건이 앞으로 법원에서 어떻게 결론 날지 주목 되지만, 법정이 아닌 정치인들의 장외 공방도 꼴사납기 그지없다”며 “온갖 부정·비리에도 대선 출마를 강행한 트럼프의 멘탈도 대단하지만, 트럼프를 닮은 이 대표의 뻔뻔함도 대단하다”고 덧붙였다.

검찰은 전날인 지난 12일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뇌물), 외국환거래법 위반, 남북교류협력법 위반 등 혐의로 이 대표를 재판에 넘겼다. 이 대표는 2019년 이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와 공모해 김성태 전 쌍방울 그룹 회장에게 경기도가 북한에 지급하기로 약속한 ‘황해도 스마트팜 지원’ 사업비 500만달러와 북한 측이 요구한 도지사 방북 의전비용 명목의 300만달러 등을 대납하게 한 혐의를 받는다.

이 대표는 이에 대해 “검찰의 창작 수준이 갈수록 떨어지고 있다”며 “이 사건이 얼마나 엉터리인지는 국민들이 조금만 살펴봐도 쉽게 알 수 있다”고 반발했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