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우즈벡 청년들 한국 많이 오시라···적극 지원”

타슈켄트 | 박순봉 기자

김건희 여사, 동포 만찬 간담회 참석

윤석열 대통령은 우즈베키스탄 국빈 방문 첫날인 13일(현지시간) “우즈베키스탄 청년들도 한국에 많이 오시라”며 “우리 정부가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중앙아시아 3국을 순방 중이다. 이날 2박3일간의 카자흐스탄 일정을 마치고 마지막 방문국인 우즈베키스탄에 도착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13일 오후(현지시간)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힐튼 호텔에서 열린 동포 만찬간담회에 참석하며 화동들과 인사하고 있다.  김창길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13일 오후(현지시간)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힐튼 호텔에서 열린 동포 만찬간담회에 참석하며 화동들과 인사하고 있다. 김창길 기자

윤 대통령은 이날 우즈베키스탄 수도 타슈켄트 내 창업촉진센터에서 열린 ‘혁신 미래세대와의 대화’ 행사에서 “우리 청년들이 우즈벡에서 일을 하겠다고 하면 우리 정부가 열심히 도울 것이다. 한국과 우즈벡의 미래 관계는 바로 여러분들에게 달려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이 이날 우즈베키스탄 청년들을 만난 창업촉진센터는 한국 정부 지원으로 세워졌다. 한국 정부는 한국국제협력단(KOICA) 사업의 일환으로 550만달러(약 75억5700만원)를 지원했다.

윤 대통령은 “중앙아시아가 지정학적·지경학적으로 매우 중요한 지역으로 부상하고 있다”며 “대한민국도 우즈베키스탄을 비롯한 이 지역 국가들과 전략적 파트너십을 강화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이어 “전략적 파트너십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인적 교류”라며 “특히, 청년 인재들의 교류가 전략적 파트너십을 지속 가능하게 해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행사에 참석한 우즈베키스탄 청년들의 요청으로 함께 ‘셀카’ 촬영을 하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이후 타슈켄트의 한 호텔에서 동포 130여명과 만찬 간담회를 했다. 윤 대통령은 “동포 여러분께서 이 두 나라의 가교가 되어 주신 덕분에 양국 관계는 그 어느 때보다 긴밀해졌다”며 한국은 우즈베키스탄의 다섯 번째 교역 국가가 됐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우즈베키스탄을 비롯한 중앙아시아는 과거와는 전략적 가치가 많이 달라졌다”며 “정부는 동포 여러분과 긴밀히 소통하면서 중앙아시아 국가들과의 파트너십을 더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한국 정부의 대중앙아시아 전략인 ‘K 실크로드 협력 구상’을 언급하며 “미르지요예프 대통령과 회담을 갖고 우즈베키스탄과의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내실 있게 발전시킬 방안을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동포 만찬 간담회 행사에는 김건희 여사도 참석했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