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김경수 출국하며 최측근에 “우리만의 길, 한국의 길 찾겠다”…정치활동 의지

박용하 기자
[단독] 김경수 출국하며 최측근에 “우리만의 길, 한국의 길 찾겠다”…정치활동 의지

국내에 일시 체류하다 14일 해외로 다시 출국한 김경수 전 지사가 전날 최측근들에게 ‘민주주의의 위기’를 거론하며 “우리만의 길, 한국의 길을 찾겠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향후 귀국시 정치 활동에 나서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해석된다.

김 전 지사는 지난 13일 오후 서울 모처에서 최측근 인사들과 만나 이같은 소회를 전했다. 그는 당시 “국민의 삶과 한국 정치의 어려운 현실을 뒤로하고 떠나 마음이 가볍지 않다”라며 “노무현 전 대통령께서 풀기 위해 애쓴 많은 문제들이 안타깝게도 여전한 숙제로 남아 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구체적으로는 낮은 출산율과 가속화한 지역 소멸, 높은 노인 빈곤율과 자살률, 기후 위기, 한반도 긴장 고조와 신냉전 등을 과제로 언급했다고 김 전 지사의 최측근은 전했다.

김 전 지사는 특히 정치가 ‘갈등 조정자’가 아닌 ‘갈등 증폭의 불씨’가 됐다면서 민주주의의 위기를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전 지사는 그러면서 “우리보다 앞서 선진국의 문턱에서 이런 문제들에 직면했던 나라들은 어떻게 해결의 실마리를 찾았는지 배우려 한다”며 “우리만의 길, ‘한국의 길’을 찾아보겠다”고 밝혔다. 또 “정치가 정쟁이 아니라 민생을 위한 경쟁과 대화, 사회적 합의를 어떻게 만들 수 있는지 고민하겠다”는 말도 덧붙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 전 지사의 발언은 향후 어떤 형식으로든 정치적 행보를 펴겠다는 의지를 비친 것으로 해석된다. 정치권 안팎에서는 그간 원조 ‘친문재인’(친문)계인 김 전 지사가 향후 ‘비이재명’(비명)계 구심점 역할을 하며 현재 민주당의 ‘이재명 1극 체제’에 균열을 낼 지 주목한 바 있다. 다만 김 전 지사 본인은 그간 “더 열심히 배우고 노력해야 하는 처지”라며 정치 참여 가능성에 말을 아꼈다.

그는 지난달 19일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추도식 참석차 일시 귀국했으며, 지난 3주간 문재인 전 대통령과 김부겸·정세균 전 총리,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와 회동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전 지사가 아직 복권되지 못해 2027년 12월까지 공직 선거에 출마할 수 없다는 점은 향후 정치 행보에 장애물이 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김 전 지사는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으로 징역 2년을 선고받고 복역했으며 2022년 12월 28일 사면받고 출소했다. 그 뒤 지난해 5월 영국 정경대학(LSE)으로 유학을 떠났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