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여사에 명품 가방’ 최재영 목사, 명예훼손·선거법 위반 입건

박준철 기자
지난 13일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에게 명품 가방 등을 건넨 최재영 목사가 피고발인 조사를 받기 위해 영등포경찰서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지난 13일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에게 명품 가방 등을 건넨 최재영 목사가 피고발인 조사를 받기 위해 영등포경찰서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에게 명품 가방 등을 건넨 최재영 목사가 명예훼손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는 것으로 확인됐다.

경기남부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명예훼손 및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최 목사를 입건, 조사하고 있다고 17일 밝혔다.

최 목사는 지난 3월 경기 여주시에서 열린 강연회에서 국민의힘 이철규 의원과 김 여사를 함께 언급하며 이 의원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의원 측은 피해 사실을 주장하며 최 목사를 고소했다.

또 22대 총선을 앞둔 지난 2월 양평군에서 열린 강연회에서 여주·양평 지역구에 특정 후보를 옹호하는 발언을 한 혐의로도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공직선거법은 목사가 지위를 이용해 교회 내에서 선거운동을 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최 목사에 대한 조사 일정은 아직 잡히지 않았다”고 말했다. 공직선거법상 공소시효가 6개월임에 따라 경찰은 이른 시일 내에 최 목사를 불러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최 목사는 윤 대통령 취임 후인 2022년 9월 13일 김 여사에게 300만원 상당의 명품 가방을 전달하면서 이를 몰래 촬영했고, 해당 영상을 지난해 11월 인터넷매체 서울의소리가 공개했다. 최 목사는 김 여사를 몰래 촬영한 영상을 유포한 행위와 관련해 건조물 침입과 스토킹처벌법 위반 혐의로도 고발돼 조사를 받고 있다.

최 목사는 지난 13일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최 목사는 “미리 약속을 정하고 그 시간에 김 여사에게 갔다는 점을 소명했다”며 건조물 침입 혐의를 부인했다. 이어 “주거침입은 거주자 의사에 반하는 것인데, 미리 약속을 정하고 그 시간에 갔으며 배웅도 받았다는 내용을 설명했다”고 덧붙였다.

서울중앙지검도 김 여사에게 선물을 건네고 부정한 청탁 등을 한 혐의로 고발된 최 목사를 조사하고 있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