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현, 변희수 하사 현충원 안장 반대 국회 기자회견 주최···“고인 모독” 비판

문광호 기자
윤상현 국민의힘 의원이 17일 주최한 변희수 하사 순직 결정 및 국립묘지 안장 반대 기자회견. 문광호 기자

윤상현 국민의힘 의원이 17일 주최한 변희수 하사 순직 결정 및 국립묘지 안장 반대 기자회견. 문광호 기자

윤상현 국민의힘 의원이 17일 고 변희수 육군 하사의 국립대전현충원 안장에 반대하는 국회 기자회견을 주최했다. 성소수자에 대한 차별을 조장한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장혜영 전 정의당 의원은 “오로지 혐오 말고 그 어떤 객관적 사실도 맞지 않는 조잡한 기자회견”이라며 기자회견 내용 철회와 원내 정당들의 규탄을 촉구했다.

윤 의원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반동성애기독시민연대, 수도권기독교총연합회 등의 단체가 주도한 ‘변희수 하사 순직 결정 및 국립묘지 안장 반대 기자회견’을 주최했다. 기자회견문에는 ‘주최 윤상현 의원실’이 적혔다. 윤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발언을 하지 않았지만 주최자로서 소통관에 와 기자회견을 잠시 지켜보다 이동했다.

앞서 변 하사는 지난 4월 사망한 지 3년 만에 순직을 인정받고 지난 5일 국립대전현충원 안장이 결정됐다. 변 하사의 이장은 지난 5일 범죄 경력 조회, 국가기록원을 통한 신원 조회 결과 이상이 없어 자동적으로 결정된 것이다.

기독교 단체들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같은 결정을 받아들일 수 없다며 문제를 제기했다. 이들은 성명서에서 변 하사가 성 확정 수술 후 강제 전역 처분에 취소 행정소송한 것을 두고 “어이없게도 고 변 하사는 전역처분 취소 행정소송까지 제기하게 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국가와 국민을 위해 목숨을 바친 호국영령들이 묻혀 있는 국립현충원에 본인의 성별정체성 때문에 성전환 수술 후 우울증으로 자살한 사람을 순직으로 인정하고 안장한다니 말이 되는가”라고 말했다.

이들은 “군복무시 트렌스젠더 수술 허용을 결코 용인해선 안 된다”며 “강제 전역 후 자살한 트렌스젠더에게 순직과 현충원 안장이라는 잘못된 시그널로 청소년들을 구렁텅이로 빠뜨리는 만행을 중단하라”고 말했다. 변 하사와 관련한 사법부와 행정부 결정을 두고는 ‘무조건 떼를 쓰면 이긴다’는 막가파식 논리가 자행된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윤 의원은 기자가 기자회견을 주최한 배경을 묻자 “기독교 모임하는 분들”이라고 답했다. 국방부에서 변 하사에 대한 순직을 인정하지 않았느냐고 묻자 “할 얘기가 없다”고 말했다. ‘입장을 같이 하는 건가’라고 묻자 “내가 어레인지(주선)만 했다”며 자리를 떴다.

장혜영 전 정의당 의원은 이날 기자와 통화하면서 “기자회견 내용 상당 부분이 고인에 대한 노골적인 모독이자 사실왜곡이고 명예훼손”이라며 “떼를 쓰면 이긴다는 막가파식 논리는 윤상현 의원과 해당 단체들이 구사하고 있다고 본다”고 비판했다.

장 전 의원은 “오로지 혐오 말고 그 어떤 객관적 사실도 맞지 않는 조잡한 기자회견문에 눈살이 저절로 찌푸려진다”며 “변희수 하사의 죽음은 성전환을 심신장애로 호도하여 변 하사를 강제 전역시킨 군에게 중대한 책임이 있다. 강제 전역이 위법했다는 법원의 판결이 확정되었기에 변 하사의 순직 처분은 매우 일관되고 타당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윤 의원은 오히려 국가의 차별로 순직한 군인을 죽어서도 차별하는 일에 가담하고 있다”며 “즉각 기자회견 내용 철회하고 변 하사 유족께 사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22대 국회를 향해서도 “고인의 명예를 훼손하고 어렵게 바로잡은 국방부의 결정을 호도하는 이 문제에 원내 다른 정당들도 적극 나서서 규탄하고 바로잡을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변 하사 유족은 지난 4월 국립대전현충원에 이장을 신청했다. 국립묘지 이장의 경우 신원조회와 병적조회 등을 해야 하는데, 변 하사는 이와 관련한 문제점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변 하사는 충혼당(납골당)에 안치될 예정이다. 유족은 변 하사가 숨진 후 화장했다.

앞서 군 당국은 변 하사가 2019년 휴가 중 해외에서 성확정 수술을 받고 오자 수술로 인한 신체적 변화가 심신장애 3급에 해당한다고 판단해 2020년 1월 강제 전역 처분을 내렸다. 변 하사는 여군으로서 군 복무를 계속하고 싶다며 육군참모총장을 상대로 행정 소송을 제기했으나 2021년 3월3일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같은 해 10월 법원은 변 하사 승소 판결을 내렸다. 국방부는 지난 4월 변 하사의 사망을 순직으로 결정했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