뚝뚝 떨어지는 ‘국정운영 기초 체력’

박순봉 기자

윤 대통령 지지율 20~30%대

원유 관련 60% “신뢰 안 해”

“잘못한다” 부정평가 늘어나

뚝뚝 떨어지는 ‘국정운영 기초 체력’

윤석열 대통령 지지율이 지지부진한 상태를 이어가고 있다. 4·10 총선 참패 후 기자회견 재개, 동해 심해 원유가스전 발표, 해외 순방 등 여러 카드를 내놓았지만 뚜렷한 반전은 없었다. 윤 대통령 발언과 정부 정책에 대한 국민 불신이 커지면서 국정운영을 할 ‘기초 체력’이 부실해졌다는 지적이 나온다.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에너지경제신문 의뢰로 실시해 17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 윤 대통령 지지율은 30.1%로 나타났다. 지난주보다 1.4%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한국갤럽 조사에서도 윤 대통령 지지율은 최근 두 달 20%대에 머물렀다. 4월 3주차에 24%를 기록하고 5주차에 21%로 취임 후 최저치를 찍었다. 지난 14일 발표된 6월 2주차에는 26%를 기록했지만 여전히 20%대다.

윤 대통령이 총선 참패 후 나름대로 내놓은 카드들은 반전을 만들어내지 못했다. 윤 대통령은 일부 언론사와의 대담 등으로 대체했던 기자회견을 지난달 9일 재개했다. 비서실장·정무수석 등 인선을 직접 발표하며 질문도 2개씩 받았다. 국정브리핑이라는 이름으로 원유가스전 발표를 윤 대통령이 직접 했고, 중앙아시아 3개국 방문으로 순방도 재개했다. 지지율 추이를 보면 윤 대통령의 카드들은 큰 효과를 보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여권 내에선 국민들의 기대감 자체가 떨어졌다는 분석이 나온다. 갤럽의 6월 2주차 조사에서 윤 대통령의 동해 원유가스전 발표에 대해 ‘신뢰한다’는 응답은 28%, ‘신뢰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60%였다.

윤 대통령의 부정평가 원인 중 ‘전반적으로 잘못한다’는 응답이 늘어나고 있다는 점도 신뢰감 상실을 보여준다. 갤럽 5월 4주차 조사에서 윤 대통령을 부정평가하는 요소 중 ‘전반적으로 잘못한다’는 4%였다. 이는 5주차에서 7%로 높아졌고, 6월 2주차 조사에서도 8%로 올랐다. 윤태곤 더모아 정치분석실장은 “운동을 하려고 해도 기초 체력을 만든 다음에 할 수 있다. 몸이 안 좋은데 억지로 운동하면 탈이 날 수 있다”고 말했다.

앞서 인용된 여론조사 내용의 보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